'부산 소녀상 조례' 상정보류 책임 놓고 의원 간 충돌

정명희 의원 "부시장 개입, 의회 무시 행위" 사과 요구 박재본 의원 "민주당이 보류 요청" 주장…민주당은 부인

원본이미지 보기

19일 열린 부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정명희 의원이 '소녀상 조례' 상정보류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부산시에 책임을 묻고 있다. [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원본이미지 보기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5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상명대 만화학과 4학년 김세진씨가 소녀상을 화폭에 담고 있다. 2017.5.15 wink@yna.co.kr

원본이미지 보기

부산시의회 박재본 의원이 19일 열린 부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소녀상 조례' 관련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부산 소녀상 조례' 상정보류 책임 놓고 의원 간 충돌

정명희 의원 "부시장 개입, 의회 무시 행위" 사과 요구

박재본 의원 "민주당이 보류 요청" 주장…민주당은 부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19일 열린 제261회 부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는 '부산소녀상 조례' 상정보류에 대한 책임을 놓고 의원들 간에 정면으로 충돌했다.

부산시의회는 이번 회기에 '부산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지원 조례안'(부산소녀상 조례)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상임위 심의를 앞두고 상정을 보류하면서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반발을 사는 등 논란을 빚었다.

이 조례를 발의한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민주당 정명희 의원은 이날 본회의 신상 발언에서 조례를 상정하지 않은 데 대한 섭섭함과 문제점을 토로하고 6월 임시회 때 재상정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부산시의회가 소녀상 조례의 상정 자체를 거부하는 바람에 소녀상을 보호해야 한다는 그간의 수많은 노력이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어린아이들의 손을 잡고 소녀상을 찾았던 전국의 많은 사람에게 상처만 주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서울시의회는 앞서 2월 부산과 유사한 조례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며 "같은 역사 앞에 서울시의회의 결정과 부산시의회의 결정이 왜 달라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아쉬워했다.

정 의원은 "새 정부 대일외교와 문희상 일본특사의 협상력을 높이려고 상정보류를 했다는 상임위원장 설명은 그동안 소녀상 문제에 소극적이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형태에 비쳐 조례안을 통과시키지 않으려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박재민 행정부시장이 조례를 발의한 본 의원에게 상정보류를 요구했다"며 "이는 부산시를 견제하고 감시하기 위해 존재하는 의회에 대한 모독이고 무례"라고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조례 제정을 앞두고 몇몇 의원들이 직접 이해관계 당사자인 일본영사관 측과 면담하고 접촉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같은 상임위 소속 박재본 의원도 신상 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현 정부의 일본특사가 최인호 부산시당 위원장에게 조례상정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했고, 최 위원장은 그 내용을 박재민 부시장에게, 박 부시장은 이 내용을 다시 시의회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례상정 보류는 더불어민주당의 요청으로 일어난 일인데, 이를 무시하고 자유한국당에 책임으로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최인호 위원장과 박재민 부산시부시장은 부산 소녀상 조례 문제로 서로 통화한 일이 없다고 언론에 밝혀 박 의원 주장의 진실성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 부시장과 어떤 통화도 한 사실이 없다"며 "박 의원은 자신이 한 말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측은 이날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ljm70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