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文대통령과 책임총리 역할 논의"

"구체적 내용 임명 뒤 표명" 여야정 비공식 소통 강조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사진)가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책임총리 역할과 관련된 논의가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총리 임명 이후 밝히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19일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을 만나 "(이틀 전) 대통령께서 책임총리 역할에 대해 몇 가지 얘기를 하셨다"며 "그러나 아직 총리가 아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씀 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임명 동의가 되면 소신을 가지고 잘해달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향후 총리 역할과 관련해서는 "정책을 중심으로 한 여야정 협의, 여러 당과의 당정협의가 있을 수 있다"며 "그동안 이런 협의가 공식적 행사로 된 경향이 있는데 이에 못지않게 비공식 소통도 중요하다. 인간과 인간의 관계는 테이블 위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해 협치의 뜻을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예정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 대해 "좋은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