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문준용 특검' 반대…국민들 수용않을 것"

원본이미지 보기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광주=뉴스1) 박영래 기자 = 국민의당 당권 도전에 나선 정동영 의원은 당 지도부가 추진하는 '문준용 특검'에 대해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정 의원은 17일 오전 광주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시선집중 광주'(연출 황동현)에 출연해 "지금 당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라며 "지금은 입이 열개여도 할 말이 없는 입장인데 특검을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렵지 않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유미씨 조작 사건이 대통령 아들의 취업 의혹과 관련한 것을 전부 조작한 것은 아니고 사실은 사실대로 의혹이 남아있는 것"이라며 "이 문제가 처리되고 수사가 마무리 되면 검찰도 이 부분에 대해서 들여다 볼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이 의도적으로 특검을 앞세워 '정치적인 물타기'를 하는 측면이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오해를 받고 있다. 무엇이든지 시기가 있지 않겠냐"며 "(때문에) 지금은 (특검 도입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지도부가 다른 야당과 함께 준용씨의 채용 의혹도 밝혀야 한다며 특검 도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분명한 반대입장을 표명하며 선명성 경쟁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먼저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배경에 대해서는 "위기에는 장수가 필요하다"는 말로 대신했다.

정 의원은 "당이 절대적인 위기다. 위기에는 장수가 필요하다"며 "이대로 가면 국민의당은 회생하지 못하고 환골탈태하지 못하면 어렵다는 생각에서"라고 대답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반드시 살아나야한다. 그것이 정치발전이고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일"이라며 "국민의당을 살리려면 돌파력이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제가 그동안 정치를 하면서 겪은 성공의 경험, 실패의 경험 이런 것들이 당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일부에서 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정 의원은 "저는 (민주당과 통합에) 반대다. 다당제가 역사의 진보요, 정치발전이고 다당제는 국민이 만들어줬고 호남이 만들어준 것"이라며 "70년 양당제가 가져온 갈등과 폐해, 국민의 삶을 내팽개친 이런 양당제를 넘어서 다당제로 가자하는 것이 호남의 선택이고 국민의 선택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