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SM엔터 혈맹…AI‧미디어 등 뉴ICT 생태계 주도권 잡는다(종합2보)

‘M&A전략가’ 박정호 SKT 사장 “이종산업과 개방형 혁신 속도전”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SM엔터)와의 전략적 제휴로 ‘뉴(NEW)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미래 성장 축으로 꼽은 인공지능(AI)과 미디어 분야에서 SM엔터와의 인수합병(M&A) 시너지로 해외진출 발판까지 마련하게 된 것. 즉 K-팝스타 등 콘텐츠 경쟁력 강화와 한류 특화 사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품게 됐다는 분석이다. 가령 SK텔레콤 AI비서 ‘누구(NUGU·스마트 스피커)’에 성우 대신 슈퍼주니어의 음성을 탑재하거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로 엑소와 대만 현지 팬미팅을 360도 가상현실(VR)로 생중계하는 형태다.

이와 관련, ‘M&A 전략가’로 통하는 박정호 사장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체와 M&A를 시작으로 금융(핀테크)과 자동차(자율주행) 등 이종산업과의 개방형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KT, 총900억 유상증자…한류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은 17일 서울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서성원 SK플래닛 사장,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 총괄사장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 계열사인 아이리버 및 SM컬처앤콘텐츠(SM C&C)를 주축으로 광범위한 상호증자 및 지분 양수도를 통해 차세대 콘텐츠 사업에서 긴밀히 협력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지난 2014년 인수한 음향기기 부문 자회사인 아이리버와 드라마 예능 콘텐츠 제작사 SM C&C에 각각 250억 원과 650억 원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SM엔터도 다른 계열사와 함께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 원과 73억 원 유상증자를 하기로 했다.

■한류스타 AI스피커와 팬미팅 생중계 등 해외 공략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의 전략적 제휴로 당장 AI비서 ‘누구’와 모바일 동영상 ‘옥수수’의 한류 콘텐츠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005~2006년에도 로엔엔터테인먼트(멜론 서비스 업체)의 시초인 서울음반을 인수하는 등 영화, 음반, 연예기획 분야에 투자하며 콘텐츠 사업을 모색한 바 있다. 이에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이 2013년 지분 규제 이슈로 로엔엔터를 매각했지만, 이면에는 통신사업자로서 콘텐츠 역량 확보에 한계가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엔 콘텐츠 사업을 직접 하는 게 아니라 콘텐츠 최강자인 SM엔터와 손잡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지적했다. 즉 박정호 사장의 취임 일성인 “혼자서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다”와 이수만 SM엔터 회장의 “미래 문화 콘텐츠는 ICT가 결합돼야 한다”는 비전이 정확히 맞아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