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애니메이션, 그 깊은 이야기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
명탐전 코난展, 너의 이름은展 등 원화.비하인드 영상으로 입소문

픽사'몬스터 주식회사' 원화 드로잉
'명탐정 코난 테마전' 조형물
'너의 이름은展' 전시장 내부
올 여름 전시장은 만화 열풍이 한창이다. '니모를 찾아서' 등으로 유명한 미국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Pixar)와 '명탐정 코난', '너의 이름은' 등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 작품들이 전시로 한국 관람객들을 찾아왔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1986년 설립돼 '몬스터 주식회사' '월.E' '인사이드 아웃' 등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3D 애니메이션 제작사 픽사의 30주년을 기념하는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이 다음달 8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픽사의 초창기부터 최근까지 제작돼온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캐릭터' '스토리' '월드' 등의 섹션으로 나눠 구성했다. 각각의 섹션에서는 픽사의 애니메이션 영화들이 완성되기까지 픽사의 아티스트들이 손수 그린 드로잉.페인팅 작품 및 3D 캐릭터 모형 등 총 450여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또 픽사의 대표 존 라세터 감독의 픽사 설립 초창기에 만들었던 단편 애니메이션 작품과 픽사의 콘셉트 작업부터 최종 결과물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는 미디어 설치 작품 '아트 스케이프' 등도 볼만하다. 주마등처럼 빙글빙글 돌며 그림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설치물 '조이트로프'도 흥미롭다.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는 '명탐전 코난 테마전'이 9월 3일까지 진행된다. 1994년 일본 소학관의 '주간 소년점프'에 연재를 시작한 이래 TV와 극장판 애니메이션 시리즈 등으로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추리만화 '명탐정 코난'을 주제로 하는 이번 전시는 주인공 코난과 캐릭터들의 명장면을 전시한 '코난 더 히스토리관'을 비롯해 만화속에 등장하는 탐정 사무실을 실제로 구현한 '사건발생! 유명한탐정사무소', 애니메이션 원화를 전시한 '코난 더 메모리' 등으로 구성돼 만화를 좋아하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서울 서초동 모나코 스페이스에서는 '빛의 작가'로 불리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탄생 과정을 전시한 '너의 이름은'전이 10월 15일까지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월 국내에서도 개봉한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은 일본영화 중 전세계 흥행순위 1위를 기록한 작품으로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가 꿈속에서 몸이 뒤바뀌면서 겪게 되는 기적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이번 전시에는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나온 콘티와 스케치, 컬러 도감 등 300여점의 원화와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영상을 비롯해 애니메이션에서 나온 배경을 조형물로 제작해 체험할 수 있는 공간 등이 마련됐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