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SM엔터 상호출자 ‘AI·콘텐츠 동맹’

양사 자회사 지분 교차투자
SKT, 총 900억 유상증자.. 뉴ICT 생태계 주도권 확보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SM엔터)가 각각 자회사를 통해 혈맹을 맺었다. 세계 최고의 한류 콘텐츠와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이 만나 '뉴(NEW)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를 만들고 세계 콘텐츠 및 AI서비스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기반을 구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K팝 스타 등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한류 특화사업에도 진출할 수 있게 됐다. 가령 SK텔레콤 AI비서 '누구'(NUGU.스마트 스피커)에 성우 대신 슈퍼주니어의 음성을 탑재할 수 있고,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로 엑소와 대만 현지 팬미팅을 360도 가상현실(VR)로 생중계하면서 콘텐츠를 갖춘 글로벌 사업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와 관련, 'M&A 전략가'로 통하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체와 M&A를 시작으로 금융(핀테크)과 자동차(자율주행) 등 이종산업과의 개방형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도 확산되고 있다.

■SKT, 총 900억 유상증자

박정호 사장은 17일 서울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 총괄사장, 서성원 SK플래닛 사장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각각 자회사인 아이리버와 SM컬처앤콘텐츠(SM C&C)의 지분을 서로 교차투자하고, 사업 양수도를 통해 차세대 콘텐츠 사업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014년 인수한 음향기기부문 자회사인 아이리버와 드라마·예능콘텐츠 제작사 SM C&C에 각각 250억원과 650억원을 유상증자한다. SM엔터도 다른 계열사와 함께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 원과 73억원의 유상증자를 하기로 했다.

또 SK텔레콤 자회사인 SK플래닛의 광고사업은 SM엔터가 인수하기로 했다.


■한류 콘텐츠와 AI 만나 뉴 ICT 만든다

두 회사의 전략적 제휴로 당장 AI비서 '누구'와 모바일 동영상 '옥수수'의 한류 콘텐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지난 2005~2006년에도 로엔엔터테인먼트(멜론 서비스 업체)의 시초인 서울음반을 인수하는 등 영화, 음반, 연예기획 분야에 투자하며 콘텐츠 사업을 모색한 바 있다. 복수의 업계관계자는 "SK텔레콤이 2013년 지분 규제 이슈로 로엔엔터를 매각했지만, 이면에는 통신사업자로서 콘텐츠 역량 확보에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에는 지분인수 방식이 아니라 시장 최강자인 SM엔터와 교차투자라는 방식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나선 것이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