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차관급 8명 인사, 조달청장 박춘섭·병무청장 기찬수

고용부장관·6개 청장만 남아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조달청장 등 차관급 인사 8명을 임명했다. 지난 12일 처장 인선을 마무리한 데 이은 후속 인사다. 이로써 현행 정부직제 '17부·5처·16청' 중 인사청문 과정에서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과 6개 청장 인사만 남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달청장에 박춘섭 기획재정부 예산실장(57), 병무청장에 기찬수 대명에너지 대표이사(63), 농촌진흥청장에 라승용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60)를 각각 임명했다. 산림청장에는 김재현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52), 기상청장에는 남재철 기상청 차장(58)을 각각 발탁했다.

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으로는 오동호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55), 국립외교원장으로는 조병제 전 주말레이시아 대사(61), 국립중앙박물관장으로는 배기동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65)을 각각 지명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박춘섭 조달청장에 대해 "예산에 정통한 경제관료로 경제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공정하고 효율적 조달업무를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7인에 대해서도 각 분야 전문가로 새 정부의 정책과제를 수행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인사 8명 가운데 호남 출신은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재현 산림청장 등 2명이다. 박춘섭 조달청장이 유일한 충청권 인사였으며 나머지 5명은 영남 출신이다.

문 대통령과의 직간접적 연관성이 높은 인물은 대선 캠프에서 문 대통령을 도운 조병제 국립외교원장과 김재현 산림청장, 문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던 기찬수 병무청장,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 보좌관을 지낸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문 대통령의 경남고 동기인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등 총 5명이다. 특히 조병제 원장은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외교자문그룹인 '국민아그레망' 간사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외교.안보 정책 수립을 주도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에 이어 '고졸 신화'를 써낸 인물도 있다.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농진청 차장까지 지낸 라승용 농진청장이다.

기후변화.대기환경 전문가인 남재철 기상청장도 기상연구사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수장 자리에 올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중소기업청장은 정부조직법과 연관돼 있는 부분이며, 관세청장과 방위사업청장 등의 인선은 작업 중이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정부조직법 개편안이 통과되면 중소기업청은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된다.

이 밖에 문화재청장은 인선 마무리 작업 중이다. 경찰청장, 특허청장 등 임기가 남은 청장은 현재까지 인선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