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산업 지원해 4차산업 대응해야"

스마트팩토리 제조업 혁신 빅데이터.인공지능SW 등 첨단산업 육성 병행해야

부산이 지역 주도형 지역산업 지원체계와 혁신생태계를 구축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은 17일 BDI 정책포커스 '신(新)산업혁명 시대 부산의 대응전략' 보고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부산의 여건을 진단하고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부산은 다양한 R&D(연구개발) 역량 강화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전후방산업 기반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 주도의 지역산업 정책 지원으로 지역 주도 사업 추진이 어렵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미래 첨단산업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배수현 연구위원은 "정부 주도의 지역산업 정책 지원을 지역 주도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정부 예산의 지역 이전과 함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지역총괄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여건을 고려한 지역사업 추진을 위한 R&D 포괄보조금 제도를 도입하고 거점기관들의 분할된 기능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지역 R&D 조직 설립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혁신생태계 조성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배 연구위원은 "부산의 주력 제조업 고도화를 위한 스마트 팩토리 기반 제조업의 혁신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스마트 혁신은 고품질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목적으로, 불량을 줄이고 원자재와 완제품 재고 관리를 통한 비용 절감 및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 첨단산업 육성도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배 연구위원은 "스마트 융합기술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스마트 부품소재, 소프트웨어 산업의 경쟁력이 부족하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AI(인공지능) 등을 구현하는 소프트웨어, 산업수학 등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을 IoT(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되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배 연구위원은 "지역의 벤처기업과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센터를 설치하고 수집된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