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방망이 처벌에 날뛰는 콜뛰기…“벌금까지 지원”

불법 콜뛰기 조직원이 경찰에 단속된 이후 SNS 단체방에 나타난 메시지 내용.(부산지방경찰청 제공)© News1
부산 피서철 등 10여개 불법 업체 영업…10억원 챙겨
차량 무전기 압수당하고도 또 영업 4명 구속…조폭 개입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여름철 피서지 주변에서 손님을 고급승용차에 태워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불법 여객운송업체 '콜뛰기' 조직이 운전기사에게 벌금까지 지원하면서 운영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벌금만 내면 며칠만에 수 천만원씩 벌어들일 수 있는 현행법 사각지대에서'콜뛰기'가 횡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총괄관리자 김모씨(31)등 4명을 구속했다.

또 같은 업종인 타 업체와 분쟁이 생길 때마다 나서서 위협을 가한 광안칠성파 문모씨(31)등 70명도 함께 입건했다.

김씨 등은 지난 해 12월부터 올해 8월 31일까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주변에서 10여개 업체 명의로 제작한 광고용 명함이나 홍보 라이터를 뿌려놓고 피서객과 유흥주점종사자 등을 목적지에 데려다 주면서 약1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있다.

이들은 대형 불법 콜뛰기 영업을 하면서 실질적으로 운영이 어려운 다른 업체를 하나씩 인수하면서 세력을 키웠고 이름만 다른 10여개 업체 상호를 홍보하면서 수익을 독점했다.

해당 업체를 이용한 승객은 일일평균 1000여명이 넘을 정도였다.

승객들은 콜뛰기 업체 이용금액이 택시요금보다 30%가량 비싸지만 벤츠, BMW, 체어맨 등 고급승용차를 탈 수 있고 뒷좌석에는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어 자주 이용한 것 같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하지만 불법 콜뛰기는 영업허가조차 받지않은 상태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난폭운전이 잦고 교통사고가 나도 보험처리를 받을 수 없다.

경찰조사 결과 총괄관리자 김씨는 업체를 이용하고 싶어하는 승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오면 기사들에게 연결해주는 대신 지입료 명목으로 매달 30만~40만원씩 받아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역할도 체계적으로 나눠 여객운송업체를 운영했다.

배차관리 담당직원은 지입료를 상납하지 않는 대신 콜 전화를 받으면 기사들에게 손님을 정해주는 역할을 했고 콜기사는 배차관리자로부터 연락받은 승객을 목적지까지 운송했다.

또 이른바 '해결사'라고 불렸던 광안칠성파 문씨 등은 타 업체와 분쟁이 생길 때마다 자신이 조직폭력배라는 사실을 과시하면서 상대방 소규모 콜뛰기 업체 운영자를 협박해 영업을 이어가지 못하도록 행패를 부렸다.


총괄관리자 김씨는 콜뛰기 기사가 잠복하던 경찰에 단속돼 벌금 100만원이 나올 경우 평균 20만~50만원까지 지원금을 보태주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 해 경찰에 한 차례 단속된 이후 차량 50대와 무전기를 압수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콜기사를 모집해 운영하다 이번에 적발돼 구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이 되더라도 통상적으로 불구속 입건으로 마무리되는 경우가 많고 벌금 100만원 정도만 내면 몇 개월 수입이 수 천만원에 이르다 보니 상호를 바꿔서 또다시 불법 콜뛰기 영업을 이어가는 실정"이라며 "여객운수사업법 위반시 적용되는 처벌수위가 높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