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국민의당 최소20명 김이수 찬성…靑오만·與무능 탓"

"류영진·탁현민 연계 사실 아냐…협조한 국민의당 뺨 때리나" "김명수도 자유투표가 원칙…결과는 몰라, 김이수처럼 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9.1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9.13 yatoya@yna.co.kr

김동철 "국민의당 최소20명 김이수 찬성…靑오만·與무능 탓"

"류영진·탁현민 연계 사실 아냐…협조한 국민의당 뺨 때리나"

"김명수도 자유투표가 원칙…결과는 몰라, 김이수처럼 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3일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와 관련, "국민의당 의원들은 최소 20∼22명이 고민 끝에 찬성했다"며 여권에서 제기하는 '국민의당 책임론'을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후보자 부결의 발단과 책임은 지지율을 등에 업고 밀어붙인 청와대의 오만과, 지난 110여 일간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의 무능과 나태가 합쳐진 결과"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후보자 또는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연계했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그는 특히 "더군다나 민주당은 표결 후 국민의당 의원들이 포옹하며 환호했다는 거짓선동까지 하고 있다"며 "누가, 언제, 어디서 했는지 입증한다면 사과하겠지만, 그렇지 못하면 민주당은 국민의당과 국민께 100번 사과하고 반성하라"며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충정 어린 비판과 반대를 하는 국민의당을 향해 '적폐연대'라고 하고 정권교체 불복이라는 극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이는 반대를 무조건 악(惡)으로 모는 이분법적 발상이고, 계파패권주의 적폐"라고 비판했다.

그는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을 못한 민주당에 있다. 국민의당에 전화를 걸어 (찬성표를) 확인하고, 내부적으로 가결에 대한 믿음을 갖지 않았나"라면서 "이제 와서 어떻게 협조해 온 국민의당의 뺨을 때릴 수 있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알고 지내는 민주당 의원 중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비판적 발언을 하신 분들도 있고, 인사·안보문제에 비판적인 의견을 개진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국정운영에 진정 협치를 원한다면, 부결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기며 '적폐연대' 운운하며 망언한 것에 대한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임기 6년의 헌재소장을 임명해 사법개혁의 비전과 의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잘한 일은 잘했다고 동의하는 것이 진정한 용기다. 색깔론 구태로 편 가르기를 하는 것은 제1야당의 소임이 아니다"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사법개혁 적임자인지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김 후보자에 대한 표결방침과 관련해 "자유투표 원칙을 지킬 것"이라면서 "토론을 통해 결정할 것이다. 그렇게 하면 지난번 헌재소장처럼 될 수도 있다. 결과는 모른다"고 답변했다.

또 김이수 전 후보자 표결 이후 호남 여론이 악화한 것과 관련해 "이해는 하지만 전적으로 동의는 못 한다"며 "민주당이 전원 김 후보자에 대해 찬성했다면 호남 여론이 그렇게 나빠지지 않았을 것이다.
호남도 민주당을 비판해야지 국민의당을 비판할 일이 아니다. (우리는) 민주당이 원하는 수준 정도는 찬성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14일 오전 열릴 예정이던 원내정책회의를 취소하고 대신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여권의 전방위 비판에 대한 대응 방안과 함께 김명수 후보자 인준안 표결 방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d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