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읍시다]

'경제 암흑기' 밀레니얼 세대 위한 투자전략은

밀레니얼 머니 패트릭 오셔너시 / 새로운제안

'밀레니얼 머니'. 이 생소한 신조어는 역사상 경제적으로 가장 큰 고충을 겪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마련된 투자전략을 말한다.

1980년에서 2000년 사이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현재 노동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1997년 외환위기 위기 이후 치열한 취업 경쟁에 뛰어든 사람들을 이 세대라 부를 수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말하자면 암흑기다. 2001년 IT버블 붕괴, 2007년 세계 금융위기 등을 겪었고, 지금도 여전히 일자리 질 저하,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에 시달리고 있다. 1997년 외환위기를 겪은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고령화시대를 맞아 베이비붐 세대와 일자리 경쟁을 해야만 하고, 상대적으로 평균 소득이 낮음에도 베이비붐 세대를 부양해야 하는 이중고에 시달린다.

이 책은 이런 당면한 현실에서 밀레니얼 세대 스스로 노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제 아래 그 현실적인 방안 및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핵심은 '복리'와 '시간'의 힘을 극대화한 투자전략이며 궁극적으로는 주식투자를 지향한다. 즉 소액의 투자금이 시간이 지날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돈의 원리를 알아보고 이를 이용한 행동지침을 알아야 한다는 것. '언제' 투자를 시작하고, '어디에' 투자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고수익을 위한 가장 중요한 팩터는 바로 '시간'이라고 저자는 제언한다.

저자는 시간, 투자금액, 투자수익률이라는 세 가지 팩터 중 가장 강력한 것이 시간이라고 보고, 투자기간이 긴 밀레니얼 세대가 투자에서 가장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저자가 말하는 밀레니얼 머니 전략의 핵심은 무엇일까. 그것은 '글로벌 투자' '차별화된 전략' '편향 극복' 세 가지다. 특히 '체크리스트 전략' 등 종목 선정 도구를 비롯해 업종저가주, 스마트베타, 모멘텀, 인덱스, 업종스튜어드 등 다양한 차별화 전략을 소개한다.

전문가의 도움 없이도 이 책만으로 누구나 수익성 높은 종목을 선택할 수 있는 틀을 제시한다.
특히 재미있는 것은 투자에 실패하는 것이 당연한 인간 유전자, 주식시장에서 멸종할 수밖에 없는 생존 본능에 관한 이야기다.

저자는 1985년생 밀레니얼 세대이면서 철학을 전공한 포트폴리오 매니저로, 금융계에서 유명한 제임스 오셔너시의 아들이다. 투자에 관한 저자의 깊은 통찰이 쉽고 재미있게 읽힌다는 것은 이 책의 또 다른 장점이다.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