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5년 연속 저비용항공 고객만족 1위

에어부산이 기내식 무상 제공, 온라인 좌석 지정 서비스 등을 통해 5년 연속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저비용항공 부문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항공사 에어부산이 5년 연속 저비용항공 고객만족도 1등을 차지했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KMAC(한국능률협회컨설팅)가 주관하는 KCSI(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저비용항공 부문 5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KCSI 조사는 올해 26회째로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공신력을 자랑하는 고객만족 지수로 평가된다.

에어부산은 저비용항공 부문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5년 연속 1위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를 취항 초기부터 '스마트한 실용항공사'라는 확고한 경영철학을 갖고 손님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이를 서비스 현장에 반영한 결과라고 에어부산 측은 전했다.

에어부산은 저비용항공사 중 유일하게 따뜻한 기내식(Hot Meal)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온라인을 통한 무료 사전 좌석 지정도 가능하다.

무료 위탁 수하물 또한 다른 저비용항공사보다 많은 무게를 허용하는 등 에어부산은 다방면에서 실용적인 여행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적극적인 취항지 확대와 증편을 통해 지역민의 여행 편의성을 크게 확장시켰다.

아울러 에어부산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한국서비스진흥협회 주관 '한국서비스품질우수기업' 인증을 3회 연속 통과하기도 했다. 이는 양질의 서비스를 통해 높은 고객 만족도를 인정받은 기업에게 주어지는 인증이다.

한 사장은 "에어부산의 서비스 정신을 5년 연속 최고로 인정받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손님 여러분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