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교문위, 몸싸움 직전 정회…국정교과서 여론조작 공방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감에서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의견서 열람 문제를 두고 염동렬 자유한국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던 유성엽 교문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염 의원과 몸싸움 직전까지

[국감현장] 교문위, 몸싸움 직전 정회…국정교과서 여론조작 공방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2일 교육부에 대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여론조작 의혹을 둘러싼 의원 간 공방 끝에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험악한 상황이 빚어졌다.

2015년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접수된 찬반 의견서 30여만장의 열람을 허용할 것인가를 두고 종일 공방을 거듭하다 오후 10시30분께 결국 정회됐다.

정회는 유성엽 교문위원장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염동열 의원이 정면 충돌하면서 비롯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반 의견서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거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속해서 요구했다.

전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일부 의견서를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정부기관이 개입해 찬성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한 데 대한 '맞불'을 놓은 것이다.

오후 9시30분께 시작된 추가질의 시간에 나경원 의원이 유성엽 위원장에게 의견서 열람에 대한 의견을 다시 요구하면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유 위원장은 "열람이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상 검증에 해당하고 현장검증은 앞서 간사 간 합의로 안 하기로 했으니 열람이 어렵다"는 취지로 답했다. 또 정확한 유권해석이 필요하다며 당장 유권해석을 받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의견서 분량이 많아 복사해 제출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어려우므로 열람을 제시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나 의원은 "전체 열람이 어렵다면 일부 상자만이라도 확인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공방이 오가는 과정에서 유 위원장과 염동열 의원이 서로 언쟁을 주고받았다.

이 와중에 유 위원장이 국정감사 중단을 선언하자 염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면서 두 의원은 물리적 충돌 직전까지 갔다.


유 위원장이 회의장 밖으로 나간 이후에는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이 고성을 지르며 서로 말싸움을 벌였다.

국정감사장에서 의원 간에 고함을 지르는 일이 없도록 하자는 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당부는 결국 헛된 바람이 됐다.

안 의원은 오전 국감에서 본격적인 질의가 시작되기 전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얻어 "의원들 간 고함 지르는 일이 없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jylee2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