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감 파행시킨 한국당, 엉뚱한 결정에 심각한 유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이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선임과 관련해 국정감사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것에 대해 "한국당의 엉뚱한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대체 방송문화진흥회가 뭐라고 대한민국 국회 국감을 멈춰세우느냐"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 자리가 그렇게 중요하고 나라 근간을 좌우하는 문제라면, 지난 10년간 한국당은 무엇을 하고 이제야 국감을 파행시키느냐"며 "2009년 MBC 감독기관인 방문진 이사 중 6명을 친이명박계, 강성 뉴라이트 인사로 임명하고 김재철 사장을 앞세워 방송을 장악한 당사자들이 국감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국감 파행은 변명의 여지 없는 추태다"라며 "한국당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방송장악 잔혹사를 반성하고, 두번 다시 권력이 방송장악을 못하도록 시스템을 혁신하고 지배구조를 바꾸는 법에 동의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여당을 향해서도 "격돌이 예견되는데도 설득과 노력 없이 방치한 것이 답답하다"며 "양극단 진흙탕 싸움에 언제까지 민생과 미래가 뒷전으로 밀려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방송은 한국당 것도 민주당 것도 아니다. 오직 국민의 것이다"라며 "방송은 권력이 아니라 오직 진실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송법 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 내에서 처리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권력을 잡았다고 입장을 바꾸지 말고, 한국당도 과거를 반성하고 동참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