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만 불리” 국감 보이콧 발 빼는 한국당

단독불참에 당내 불만 여론.. 정치적 부담감 우려도 작용
종합감사는 참여 가능성 커.. 방통위원장 해임결의는 추진

27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감 보이콧을 결정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좌석이 빈 자리로 남아 있다. 사진=박준범 기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국정감사 보이콧에도 27일 상임위별 국감은 무난히 열렸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정상적으로 국감에 참여하면서 반쪽국감이란 지적에도 일정은 계속됐다.

다만 공영방송 장악 저지라는 명분을 앞세운 한국당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해임촉구결의안을 내기로 한 가운데 보수야당 중 하나인 바른정당도 동조할 조짐을 보여 정국이 한차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일단 국감 보이콧을 오는 30일 종합감사에도 이어가기로 했으나, 앞서 29일 일요일에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보이콧 지속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당내에선 한국당 홀로 국감에 불참하는 것이 불리하다고 판단, 복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 종합감사에는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비롯해 이후 주요 국회 일정이 산적해 국회 보이콧 범위가 확대될 경우 정치적 부담이 커 보이콧 수위 조절에 고심인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장시간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일요일 오후 3시에 원내대표단들이 모인 특위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공영방송 장악 뿐 아니라 문재인 정권 독주에 대한 다른 문제까지도 총망라해서 전체적으로 살펴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시정 연설 참여여부와 관련, 김 원내대변인은 "그것에 대해선 결론이 난게 없다"며 "월요일 아침 의총을 통해 결론을 낼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장시간 의총을 통해 한국당 내 다수의 의원들은 국감 복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변인은 "큰 틀에서는 원내대표단에서 정한 결론을 밀고 나가기로 했다"면서도 "몇몇 의원들이 국감에서 지적하는 게 정말 많은데 이런 것은 (국감에서) 지하는게 어떻겠냐는 의견은 보였다"고 말했다.

의총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본지와 통화에서 "상당수 의견들이 중요한 국감에 이틀정도 참석 안했으면 이제 남은 국감 일정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불참 이미지만 각인시키면 부담이 큰 만큼 당에서도 국감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끝까지 가야한다고 주장하는 의원이 있었지만 복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았다"며 "방통위원장 해임도 정국 상황에 따라 처리가 가능하니 일단 국감에 들어가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 일요일 회의 이후 복귀를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국감 복귀에도 한국당은 이효성 방통위원장 해임촉구결의안에 화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도 이에 동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가운데 국민의당은 신중한 입장이라 향후 주요 쟁점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전날 방통위의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선임에 대해 '방송장악'이라고 지적, "한국당이 제출하겠다는 이효성 방통위원장 해임촉구결의안에 저희도 동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방송법 하에서 이렇게 계속 밀고 당기고 서로 극한대립하는 건 옳지 않다"며 "밀어붙이는 정부여당이나 이걸 해임안까지 건의하는 한국당이나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