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감 보이콧 나흘만에 철회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검은양복을 입고 의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30일 '국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국정감사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6일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강행을 이유로 보이콧을 선언한지 나흘 만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으로서는 국감 보이콧이 방송장악 음모에 대한 최소한의 항의수단"이라며 "하지만 국감을 재개하고 대여투쟁방법을 높여가는 것으로 의원들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MBC, KBS 사장 교체가 이루어진다면 국민들도 왜 그 당시에 한국당이 국감을 중단을 하면서까지 막았는지 이해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우리가 무엇을 얻어내고 가져가는 기존 방식을 선택하지 않았고 야당이 할 수 있는 강력하고 최대한의 조치가 국감중단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간사별로 오전에 회의가 있으면 오전에 들어갈 것"이라며 즉시 국감복귀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국감에는 복귀하지만 대여투쟁은 한층 강화시키기로 했다. 정 원내대표는 "앞으로 언론모니터링 기능을 강력히 강화해서 필요할 경우 의원들이 언론사를 항의방문하겠다"며 " 또 언론이 장악돼 가는 과정과 편향보도에 대해 강력 저지해 나가는 강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검정색 옷과 넥타이 차림으로 의원총회를 열어 공영방송이 사망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