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도심에서 4도심으로 구조 개편...2030년 부산도시기본계획 확정

부산이 현재 2도심, 6부도심, 4지역중심의 도시 구조를 오는 2030년 4도심, 6부도심, 5지역 특화권으로 재편한다. 기존 서면, 광복 2개의 도심 외에 중심지로 성장중인 강서, 해운대 지역을 도심으로 승격시켜 총 4개 도심으로 확대하고 김해신공항 등이 들어서는 지역을 6개 부도심에 새로 편입한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부산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년 부산도시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2030 부산도시기본계획은 부산시 최상위 공간계획이다. 부산의 미래상과 발전전략은 물론 도시계획의 패러다임과 부산시 여건변화 등 대내외적 여건변화에 따른 도시역할 재정립을 반영했다.

2030년 부산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오는 2030년 부산의 인구는 자연인구 350만명에 사회적 유입인구 60만명을 더해 410만명으로 계획됐다.

또 부산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동남권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인접 지역을 90분 이내로 연결하는 반나절 생활교통망을 구축하고 광양에서 부산을 거쳐 포항까지 300㎞에 이르는 해양산업벨트를 조성할 예정이다.

공간 구조는 서면, 광복 외에 강서, 해운대를 주도심으로 끌어올리고 부도심은 하단, 사상, 덕천, 동래에서 기장과 신공항을 추가해 6개 권역으로 만든다. 가덕, 녹산, 금정, 정관, 장안의 5개 지역은 특화권으로 재편해 도시 활성화를 이끌 계획이다.

부산의 전체 토지이용 계획을 새로 수립해 2030년까지 주거용지는 2013년의 147.2㎢에서 7.5㎢ 증가한 154.7㎢로 확대한다. 늘어난 주거용지에는 임대주택 7만 가구 등 12만6000가구의 주택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상업용지는 34.0㎢에서 36.6㎢로 확대해 광역권 서비스 업무용으로 활용하고, 공업용지는 80.5㎢에서 86.8㎢로 넓힌다.

부산의 도로는 순환도로 4개축과 대심도 등 지하도로망 5개축을 증설해 도심 교통체증을 줄이고 광역권 교통망과 유기적 연계가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철도계획은 KTX와 김해신공항을 연결하고 166㎞에 이르는 도시철도를 확충한다.

2030년 1인당 공원·녹지 면적은 기정계획보다 4.9㎡ 증가한 21.4㎡로 계획해 선진도시 수준의 녹색공간구조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2030년 도시기본계획은 15일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