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인재가 롯데발전 원동력"

롯데케미칼 공채 지원자 격려.. 인재중심 경영 중요성 강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내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공개채용 현장에서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그룹 발전의 원동력은 결국 인재"라며 인재중심 경영과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1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지주사 출범 후 첫 신입사원 공채 면접시험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롯데그룹의 핵심 계열사 중 하나로, 월드타워로 본사를 이전한 후 처음이자 그룹의 지주사 전환 후 처음으로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 중이다.

신 회장은 이날 실무면접부터 임원면접까지 하루에 모두 마치는 '원스톱 면접' 진행과정을 지켜봤으며 대기실에 들러 지원자들에게 롯데그룹에 관심을 가져준 데 대한 감사의 인사말과 함께 선전을 응원했다.

신 회장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취업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관계자들에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경영환경이 어렵더라도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 회장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고를 보탤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며 학력.전공.성별에 관계없이 인품과 열정, 그리고 역량을 가진 우수한 인재를 선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신 회장은 앞서 지난 3월 롯데 HR포럼에서 "변화하는 산업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기술개발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사람 가치를 중시한 인재육성이 더욱 중요하다"며 인재중시 경영을 강조한 데 이어 지난 5월 롯데 노사문화 선포 2주년 기념식에서는 "고용이 최고의 복지"라며 성장에 따른 고용확대를 약속하는 등 인재 채용에 높은 관심을 표해왔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9월부터 시작된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3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동계 인턴 채용 및 스펙태클 채용을 통해 45개 계열사에서 13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어 지속적인 투자와 함께 채용인원을 늘려 2017년부터 향후 5년간 7만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스펙태클 채용 등 능력 중심 채용 문화 정착에도 앞장서고 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