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주금공 MBS 담보 인정 1년 연장

한국은행은 7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발행한 주택저당증권(MBS)을 한은의 대출 및 차액결제이행용 담보증권으로 인정하는 조치를 1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들은 내년 말까지 한은에서 금융중개 지원대출, 일중당좌대출 등 대출을 받거나 소액 자금 이체의 최종 결제를 보장하기 위해 제공하는 담보증권으로 주금공이 발행한 MBS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한은은 앞서 2016년 한 해에 걸쳐 주금공이 발행한 MBS를 담보증권으로 인정하기로 한 바 있다. 이후 이 조치는 올해까지로 연장됐고 이번에 추가로 1년 더 시행하게 됐다.

한은이 주금공 발행 MBS를 담보증권으로 계속 인정하기로 한 것은 2015년 안심전환 대출 취급으로 MBS를 보유한 은행의 부담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서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