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기름값 고공행진..24주 연속 상승

1월 둘째주 국내 기름값 구조.
휘발유값이 새해에도 꺾일 줄 모르면서 24주 연속 상승했다. 미 원유 재고 감소와 달러화 약세, 중동 정세 불안 등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어 국내 기름값은 당분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

13일 대한석유공사의 유가정보시스템 페트로넷에 따르면 1월 둘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3.0원 오른 1547.9원/ℓ로 24주 연속 상승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7월 23일 이후 이날까지 176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유도 전주보다 3.4원 상승한 1340.3원/ℓ로 2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휘발유와 경유 가격에서 세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57%(887.1원), 49%(651.1원)로 나타났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가 전주 대비 3.5원 오른 1516.9원/ℓ, 경유는 4.3원 상승한 1,309.9원/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SK에너지 휘발유 판매가는 전주 대비 2.0원 오른 1,568.9원/ℓ, 경유는 2.3원 상승한 1,362.0원/ℓ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최저가 일반주유소인 현대오일뱅크(1538.3원/ℓ)와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차는 L당 21.4원이다.

지역별 휘발유 가격은 서울이 전주 대비 2.6원 상승한 1641.7원/ℓ으로 전국 평균 대비 93.9원 높아 최고가를 기록했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7원 오른 1526.6원/ℓ으로 최저가 지역을 유지했다.

주유소 판매가의 선행지표인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1월 첫째주에 전주 대비 11.6원 상승한 1448.7원/ℓ, 경유 공급가는 23.5원 오른 1,237.8원/ℓ으로 각각 조사됐다.

다음주 기름값은 국제유가와 싱가포르 국제석유제품 가격의 뚜렷한 상승세로 추가 상승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석유시장 재균형 발언, 미국의 대 이란 신규 제재 부과 가능성, 미 달러화 약세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유가는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