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 국회서 머리맞댄다

19일 부산시.국회 공동세미나.. 국가사업화 필요성 등 강조

조속한 국가사업화 승인을 통한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전략을 모색하는 공동세미나가 국회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2030 부산등록엑스포의 조속한 국가사업화 승인을 기원하고 본격 유치경쟁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19일 오전 10시 서울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강서실내체육관에서 5000명의 시민이 참석한 시민결의 대회 열기를 국회로 이어가고 부산등록엑스포 필요성과 경제적 효과 공감대를 확산시켜 빠른 시일 안에 국가사업화 승인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공동세미나는 조경태 국회의원, 부산시, 2030부산등록엑스포유치 범시민추진위회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박람회연구회가 주관하며, 1부 개회식과 2부 세미나로 나눠 진행한다.

1부에서는 △엑스포 유치 염원 동영상(1월 29일 시민결의대회) 시청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 기원 세리머니가 펼쳐진다.

이어지는 2부 주제발표에서는 △이두희 산업연구원 지역정책연구실 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과 개최 효과' △이각규 한국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 소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의 국가사업화 및 정부 지원' △조용환 전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홍보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성공 홍보전략'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전문가 토론에서는 김이태 부산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오성근 범시민추진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의 엑스포전문가 패널이 참석해 '부산엑스포의 도전과 과제(가제)' 라는 논제로 토론회를 갖는다.


서병수 시장은 "이제는 시민들의 유치 열망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면서 "부산의 일자리창출과 미래세대의 성장을 위해 민.관.정 모두 힘을 모을 때"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2월 2030부산등록엑스포를 국제행사 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한 이래 지난 1년간 타당성조사를 진행,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부산시는 국제행사 타당성 승인 이후 국내외 유치 홍보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다른 후보도시들과 유치경쟁에서 한발 앞서나가 2030년 부산등록엑스포를 반드시 유치할 계획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