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후 부산지역 학교 안전사고 '뚝'

최근 4년 사고율 30.5% 급감

세월호 참사 이후 부산교육청이 학교안전 강화에 나서면서 부산지역 학교의 안전사고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산시교육청과 부산시학교안전공제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부산지역 학교 안전사고가 지난해까지 4년동안 30.5%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학생수 감소율 9.7% 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연도별로는 2014년 6409건, 2015년 6043건, 2016년 5138건, 2017년 4452건으로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고감소율은 초등학교 37%, 중학교 33%, 고등학교 29%로 초.중학교의 경우 평균보다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사고 시간은 체육시간, 휴식시간, 수업시간 등 순으로 발생빈도가 높았다.
이 중 휴식시간과 체육시간은 사고 발생률도 높지만 감소율도 36%와 34%로 크게 나타났다.

급별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는 유치원 수업시간, 초등학교 휴식시간, 중.고등학교 체육시간으로 나타났다. 신체별 부상부위는 다리가 가장 많고 다음은 팔, 얼굴, 치아 등 순이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