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 길고양이 토막살해..엽기적 학대사건 잇달아

-분당 아파트단지서 발생
-3월부터 길고양이 대상 동물학대 사건 연달아

지난 3월 동물보호법이 개정되면서 동물학대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었으나, 길고양이를 토막살해하는 등 잔학한 동물학대사건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16일 분당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지난 3월 이후 3건의 동물학대 의심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한 결과 심각한 동물학대사건으로 판단되어 15일 분당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카라에 따르면 지난 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 소재 한 아파트 단지에서 토막난 새끼 길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카라는 “제보를 접수하고 사체를 넘겨받아 카라병원에 의뢰하여 검안했는데, 사체 절단부위가 가위 같은 것으로 절단한 것처럼 깔끔했으며, 내장이 없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자 확인 결과 지난 3월 이후 동일한 장소에서 3건의 동물학대 의심사건이 발생하였는데, 두건의 사체에 대해 수의사가 확인한 바 ‘동물학대사건임이 명백하다’는 결론에 다달았고, 사태가 심각하다고 판단,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카라는 당일 오전까지 멀쩡한 상태였던 새끼 길고양이가 오후에 반토막난 사체로 발견된 점, 사체 발견장소에 핏자국등이 없었고 나머지 상체부분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다른 장소에서 살해된 뒤 옮겨진 것으로 보이는 점, 절단면이 가위와 같은 도구를 사용한 것처럼 보이는 점, 반토막 사체를 길고양이 급식소 근처에 버려둔 점 등으로 볼때 동물학대사건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5월 9일 발생한 길고양이 토막살해 사건

해당 아파트단지에서는 지난 3월초에도 두건의 학대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3월 5~8일경 길고양이 한마리가 겨울집 근처에서 죽은채 발견됐는데, 병원에서 사체를 조사한 결과 ‘외상과 늑골 골절에 의한 폐출혈, 이로인한 호흡곤란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누군가 길고양이의 옆구리를 쇠파이프나 각목등으로 내리찍어 죽였다는 것이다.

3월초 발생한 최초 길고양이 학대살해 사건

또한 이 사건 발생 약 2주후에는 길고양이 한마리가 안구가 함몰된 채 발견됐다. 누군가 머리를 가격하여 눈이 함몰되었고, 이 고양이는 이후 사라졌다. 제보자와 카라측은 이 고양이도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라는 “제보자가 지난 3월 학대사건 발생시 관할 파출소에 신고했으나 경찰측에서 미온적으로 대처, 제대로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동물보호법은 개정되었지만 일선 현장에서 아직도 동물학대사건에 대한 경각심이 높지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한 카라는 “미국의 경우 동물학대사건을 중대범죄행위로 보고 철저히 수사한다. 동물학대사건은 사람에 대한 범죄행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하고 “이번 사건의 경우도 3월달에 제대로 수사가 진행되었다면 추가적인 범죄를 미연에 예방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며 “그러면서 "이제라도 경찰이 잔인한 동물학대사건에 대해 끝까지 수사하여 범죄자를 검거하고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카라는 15일 고발장을 제출한데 이어, 16일부터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처벌을 촉구하는 시민탄원서명을 받고 있다. 시민들의 서명은 담당 경찰서 혹은 관할 검찰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