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 "도심 내 생활권 공원 늘려주세요"

부산 시민들은 우선 확충돼야 할 공원으로 도심 내 시민이 휴식.소통할 수 있는 생활권 공원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발전연구원이 16일 발표한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2017년 부산시 사회조사에서 시민들은 우선 확충돼야 할 공원시설로 생활권 공원을 가장 많이 꼽았다.

생활권 공원 중에서는 근린공원(22.7%), 어린이공원(13.1%), 소공원(9.8%) 등의 순으로, 소규모 공원보다는 일정 규모의 생활권 공원 역할을 할 수 있는 근린공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부산지역에 조성됐거나 추진 중인 공원은 현재 1019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조성이 완료된 공원은 494곳, 조성 중인 공원은 68곳, 미조성된 공원은 457곳이다.

2017년 기준 부산시 1인당 공원 결정면적은 16.46㎡, 1인당 공원 조성면적은 6.17㎡으로 조사됐다.

이는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1인당 도시공원을 6㎡ 이상 확보하도록 규정한 기준을 넘어선 것이라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