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안드로이드 오토’ 전차종 탑재

전화·미디어재생 등 지원 모든 기능 음성으로 제어..기존 차량에서도 이용 가능

현대자동차 모델이 차량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 판매 전 차종에 탑재한다고 12일 밝혔다.

휴대폰에서 사용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신차뿐 아니라 기존 차량도 이용할 수 있다. 지원기능은 크게 내비게이션 및 커뮤니케이션(전화·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트(음성 지원) 등이다. 내비게이션 앱은 '카카오내비'이다.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카카오내비의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해 새롭게 개발됐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축적한 위치정보 데이터, 교통정보, 사용자 경험 등을 다각적으로 활용해 최적의 길안내를 받을 수 있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과 연동돼 간편하게 전화 통화를 연결할 수 있고, 문자메시지도 송·수신할 수 있다. 문자메시지는 안드로이드 오토가 읽어주는 텍스트 음성변환(TTS)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모든 기능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강점이다.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돼 음성 명령으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운전 중에도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음성 명령 만으로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거나 중단할 수도 있다. '오케이 구글'이라고 말하는 것 만으로도 음성인식 작동이 시작된다. 구글측은 2015년 출시 이후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구글 어시스턴트가 영어 외에 지원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 5월 미국에서 전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를 적용했다. 국내에선 고객 사용 편의성 증대를 위해 2016년부터 차종 별 순차적으로 탑재해 왔다. 일부 차량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필요하지만 최근 출시된 대부분의 차량은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

향후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한층 다양화될 전망이다.
지난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자체 구축했고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신속한 처리를 담당하는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와 카 클라우드와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도 자체 개발중이다. 국내 통신사인 SK텔레콤, KT 등과 협업해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일종인 홈투카 및 카투홈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