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령자·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줄었다

부산시·경찰청 기관 협업.. 교통약자 맞춤대책 성과

올해 부산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 보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산시와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지난달 말 기준 부산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고속도로 사고를 제외하고 6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8명에 비해 9% 감소했다.

사망자 연령대는 65세 이상 고령자가 23명(37%)으로 가장 많았으나, 지난해 28명에 비해 18% 줄었다. 특히 지난해 1명 발생했던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올해의 경우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유형별로는 '차 대 사람' 사고가 37건(60%)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차 대 차'가 18건(29%), '차량 단독'이 7건(11%)을 차지했다. 차량 용도 면에서는 비사업용 차량 사고가 27건(43%), 사업용이 18건(29%), 이륜·원동기가 16건(26%) 순이다. 사업용·비사업용 차량 사고는 모두 전년 대비 20% 감소한 반면, 이륜·원동기는 25% 증가했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올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감소한 이유를 양 기관 간 협업을 바탕으로 교통약자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을 적극 시행하고, 교통안전 시설 지속 확충 등에 노력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

하반기에도 양 기관은 교통사고 취약요인별 맞춤형 대책을 더욱 강화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축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보행자 사망의 주요 원인인 무단횡단 근절을 위해 무단횡단 사망사고 지점별 원인 분석을 거쳐 무단횡단 금지시설, 투광기, 횡단보도 추가 설치 등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륜차 사고 급증에 따라 헬멧 미착용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한 이륜차 안전규칙에 대한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축을 위해 시와 경찰청 양 기관 합동으로 교통안전 시설 보완, 교통안전 교육, 단속 강화 등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와 더불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시민 안전의식인 만큼, 무단횡단 하지 않기, 제한 속도 준수 등 교통안전 규정 준수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