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재해예방 시민안전 위험요소 특별점검

부산시, 다음달 31일까지

부산시는 다음달 31일까지 '시민안전 위험요소 관리실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점검반은 감사관실 기술감사팀장을 반장으로 민간 외부전문가로 구성해 △재난위험시설 관리 적정여부 등 재해요인 사전 점검 △재해복구사업 추진실태 점검 △배수펌프장 등 방재시설 정비·운영실태 △재난대응 행동 매뉴얼 관리실태 등 사각지대 발굴·개선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또 16개 기초자치단체에 산재해 있는 재난위험시설인 배수펌프장, 지하차도, 급경사지, 산사태 취약지 및 저지대 상습침수지 등에 대한 사전 점검 성격을 가지고 있다.

특히 태풍, 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한 사전 대비를 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해일발생 우려지역, 야영장 등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 점검은 민선7기의 성공적인 시정 운영기반을 마련하고 '시민 중심의 안전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방편으로 실시하게 됐다"며 "자연재난 위험 등으로부터 안전한 부산이 되도록 시민안전 저해 요인을 차단하는 예방 중심의 점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