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 폭염피해 농가 현장 방문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9일 경기도 광명시 안터마을에 위치한 폭염피해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9일 경기도 광명시 안터마을에 위치한 폭염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농업인을 위로하고 피해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이 행장은 폭염피해를 입은 열무재배농가를 방문하여 피해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금번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주변농가에 생수 1만병을 전달했다.

이 행장은 “지속되는 폭염으로 농작물 피해 등 농업인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폭염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은행은 폭염 피해를 입은 농업인, 중소기업 및 주민들을 지원하기위해 폭염피해 농업인 및 주민에 대하여 최고 1억원, 중소기업에는 최고 5억원까지 최대 1.0%포인트(농업인 1.6%포인트)의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해 신규대출을 지원하며 기존 대출은 만기연장과 이자 및 할부상환금 납입을 12개월간 유예하기로 하였다.

대출지원을 받으려면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후 가까운 NH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