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운 고양시 부시장 폭염취약지역 현장점검

이봉운 고양시 부시장 폭염취약지역 현장점검. 사진제공=고양시
이봉운 고양시 부시장 폭염취약지역 현장점검. 사진제공=고양시


[고양=강근주 기자] 폭염경보가 지속 중인 가운데 이봉운 고양시 제2부시장이 9일 관내 무더위쉼터 경로당 및 대규모 공공주택 공사현장을 잇따라 찾아 안전점검에 나섰다.

고양시는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무더위쉼터 152개소, 주요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쉼터 55개소를 설치·운영 중에 있으며 중앙로-호수로 등 시내도로에는 고압살수차량을 이용해 오전부터 오후까지 물을 살포해 한낮 폭염 열기를 식히고 있다.

이봉운 부시장은 이날 풍산동 소재 경로당을 찾아 냉방기기 작동 및 비상응급품 비치 등 전반적인 운영 실태를 점검했다. 이봉운 부시장은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어르신의 건강 관리가 염려된다”며 쉼터 이용 어르신의 안부를 챙겼다.


이어 장항동 원시티 공사현장을 방문해 시원한 물, 그늘, 휴식 등 폭염 안전수칙이 잘 지켜지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현장 근로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봉운 부시장은 공사현장 감독에게 “공사 기일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첫 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이라며 “폭염과 오존 경보에 따라 휴식시간을 철저히 준수하고 기온이 높은 낮시간 대 실외작업을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양시는 폭염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무더위쉼터, 대형공사장 등 폭염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관리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