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바캉스 트렌드도 변했다" 도심 속 실내 놀이공간 인기

/사진=뉴딘콘텐츠

여름휴가 피크 시즌인 8월, 국내 각지의 휴가지에서 피서를 즐기는 휴가 공식이 깨지고 있다. 사상 최악의 폭염이 계속되며 더위에 맞서 휴가지까지 이동하고 불볕 더위 아래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엄두도 나지 않아 ‘도심 속 바캉스’를 선호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10일 업계에 따르면, 동해안의 경우 지난 2010년 이후 2500만명 정도의 피서객 수를 유지해왔지만 올해는 2000만명도 힘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전북의 대표 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의 7월 관광객 수는 5월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반면, 7월 한 달간 서울의 호텔 및 레지던스 이용권 판매량이 작년 동기간 대비 약 2100% 폭증했으며, 롯데월드몰의 7월 매출은 전달 대비 약 12% 늘었다.

이렇듯 ‘호캉스’(호텔 피서), ‘몰캉스’(쇼핑몰 피서) 등을 통해 장시간 쾌적한 실내에 머무르며 바캉스를 즐기려는 수요가 증대되는 가운데, 휴가 기간 동안 이색적인 액티비티를 통해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도심 속 실내 놀이공간이 인기를 얻고 있다.

스크린야구장, 직업체험 테마파크, 복합 스포츠 공간 등이 그 예로, 각종 장비나 준비물이 필요한 여행이나 캠핑과 달리 아무 준비 없이 방문해도 돼 부담이 없음은 물론, 이색적인 체험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들과 특별한 추억을 즐길 수 있다.

■스크린야구장에서 폭염 스트레스 넘긴다!
스트라이크존에 따르면 7월 전국 스트라이크존 매장 방문자수가 전월에 비해 1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방학, 여름휴가 시즌 특수에 더해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일상과 폭염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풀 수 있는 장소로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골프존뉴딘그룹의 ㈜뉴딘콘텐츠가 운영하는 스트라이크존은 마치 카페와 같이 깔끔하고 쾌적한 인테리어와 매장 분위기를 갖춰 더운 여름에도 거부감 없이 방문할 수 있다. 또한 특수 개발된 ‘연식구’를 제공해 누구나 안전하게 스크린 야구를 즐길 수 있으며 업계 최초로 ‘야스모’(야구스윙모션) 기능을 도입, 타격모습을 모바일 앱에 저장하고 SNS에 공유할 수 있어 친구, 연인, 가족과 야구 경기한 모습을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다. 이에 더해 더위를 가시게 해 줄 시원한 맥주와 치킨 등 다양한 F&B까지 갖추고 있어 폭염 속에서도 마치 야구장에 온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오늘 경찰관이 되어봤어요!” 직업체험 테마파크도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 서울은 7월 30일부터 닷새간 5일 연속 매진을 기록해 오픈 이래 최대 입장인원을 기록했다. 여름방학 특수와 폭염이 겹치면서 특별한 체험을 시켜주고자 하는 부모들의 니즈가 부합했던 것.

키자니아는 아이들이 90여개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직업체험 테마파크로, 현실적인 직업 체험뿐 만 아니라 한 발 더 나아가 경제원리까지 습득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 자녀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다. 키자니아에서는 앵커, 조종사, 치과의사 등 잘 알려진 직업뿐 만 아니라 소시지 마이스터, 수면과학 연구원, 모바일 디자인 연구원 등 아이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직업까지 다양한 체험 기회를 가질 수 있다.

■8m 높이에서 떨어지는 짜릿한 경험으로!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과 고양, 코엑스의 7월 고객 방문 규모는 전월 대비 10~15% 증가했다. 특히 하남점의 경우, 폭염을 피해 복합 스포츠 공간 ‘스포츠몬스터’를 찾은 액티비티 매니아들로 북적인다.

하남 스타필드 내에 위치한 ‘스포츠 몬스터’는 단순 스포츠를 넘어선 새로운 놀이 문화 공간으로 베이직 존, 익사이팅 존, 어드벤쳐 존, 디지털 존으로 이뤄져 있다. ‘스포츠 몬스터’는 4m 위 공중에서 뛰는 점핑 트램폴린부터 초보자도 쉽게 할 수 있는 클라이밍 체험까지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8m의 아찔한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실내 점프 체험과 8m 높이에서 내려오는 짜릿한 경험을 제공하는 몬스터 슬라이드는 폭염을 잊기에 충분하다. 이에 더해 태권도, 바이크 레이싱 등 실내에서 시원하게 이색 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스트라이크존 박성민 마케팅 팀장은 “최근 여름 휴가 기간 동안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가족, 연인과 함께 더위를 피해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매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늘고 있다”며 “8월 말까지 일부 매장에서 진행 중인 ‘인당 요금제’와 같은 혜택을 적극 활용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시원한 여름을 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