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폭염과의 전쟁'

폭염대응TF, 본부로 격상..무더위 쉼터·그늘막 늘리고 공공시설물 24시간 개방
농가 피해 예방에도 팔걷어

8월 중순에 접어들어서도 폭염이 누그러질 기미를 보이지 않자 부산시가 한층 강화된 폭염대책을 내놓고 시민 안전 확보에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달 11일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설치한 폭염대응 태스크포스(TF)를 최근 재난, 사회복지, 보건위생, 도로건설, 소방, 경찰, 상수도 등 14개 협업부서로 구성된 폭염대책본부로 격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폭염대책 추진방향을 안전관리에서 시민체감형 폭염대책으로 바꾸고 다양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부산시는 먼저 폭염 특별교부금 7억3000만원을 일선 지자체에 보내 자체 실정에 맞는 폭염 시행사업을 추진하도록 했다.

지난 주말부터 무더위 쉼터 67곳을 추가로 운영하고 있으며, 교차로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그늘막 140개를 더 설치했다.

현재 100곳의 주택에 옥상을 하얗게 칠하는 '쿨 루프' 사업을 완료했고, 도로 복사열을 차단하기 위해 도로에 물을 뿌리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24시간 개방하는 공공시설물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야간 문화프로그램 운영과 미술관 및 전시장 관람시간을 연장하는 등 열대야를 극복하기 위한 시민 쉼터도 마련했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종합기술지원단을 편성, 폭염으로 인한 농가피해 예방에 나섰고 건설공사장 374곳에는 무더위 휴식시간제 준수 여부를 관리·감독하고 있다.


부산시의 폭염대책에 민간기업과 군부대도 도움을 주고 있다.

부산은행과 시내 영업점을 둔 시중은행들은 각 영업점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은행을 찾은 시민은 물론 보행객에게 생수와 음료수를 무료 제공하고 있다. 53사단에서는 도로 살수를 위해 군용 살수차량을 지원하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