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부산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 고용하라"

14일 오후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소속 노동자들이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8.9.14/ 뉴스1 © News1 박채오 기자

(부산·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 =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가 14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직접고용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 1과제로 일자리 창출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공언했지만, 부산지역 시·구·군은 기간제 전환률이 20~30%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6·13 선거에서 민간위탁 용역문제를 해결하겠다던 일부 단체장들도 당선 이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간위탁, 용역의 병폐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단체장의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용역업체에 지급하던 수수료를 노동자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사용하면 직접고용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관 공공비정규직 노조 부산울산지부 지부장은 "생활쓰레기 수거 등 필수적이고 지속적인 업무를 담당하는 노동자에 대해서는 직접고용이 시급한데도 구청은 시청으로, 시청은 정부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