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 20명 살해"…엽기 연쇄살인 부부 검거에 멕시코 '충격'

유모차로 시신 옮기다 체포…시신 훼손에 장기·아기 매매까지

여성 20명 살해한 멕시코 부부 [엑셀시오르 누리집 갈무리]

"여성만 20명 살해"…엽기 연쇄살인 부부 검거에 멕시코 '충격'

유모차로 시신 옮기다 체포…시신 훼손에 장기·아기 매매까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여성 20명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부부가 검거돼 현지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8일(현지시간) 일간 엑셀시오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후안 카를로스 'N'과 파트리시아 'N' 부부가 지난 4일 수도 멕시코시티 북동부 교외 지역인 에카테펙에서 검거됐다.

부부는 당시 훼손된 시신 일부를 대담하게 유모차로 옮기다가 검거됐다. 경찰은 부부가 소유한 집 2채를 수색해 다수의 훼손된 시신과 피해자들의 옷가지, 소지품 등을 찾아냈다.

부부는 토막 낸 시신을 비닐봉지에 넣어 냉장고에 넣어두거나 물통에 훼손된 시신을 넣고 위를 시멘트로 봉인하는 방법 등을 썼다.

부부는 검거 초기에는 10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그러나 검찰의 추가 조사 결과, 남편 후안 카를로스가 20명의 여성을 살해했다고 자백해 피해자가 배로 늘었다.

후안 카를로스는 특히 피해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성폭행하고 장기 일부까지 매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살된 여성과 함께 있던 생후 2개월 된 아기를 다른 부부에게 팔기도 했다.

후안 카를로스 부부한테서 아기를 산 다른 부부도 체포됐다. 아기는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유가족들에게 인도됐다.

검찰의 정신 감정 조사에서 후안 카를로스는 '정신 이상과 일치하는 정신 장애와 인격 장애'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 파트리시아도 정신 장애를 타고났으며,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부부는 옮고 그른 것을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후안 카를로스는 검찰에 "어렸을 때 어머니한테서 학대를 당한 후 여성을 혐오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부부는 아기를 포함해 3명의 자녀와 함께 생활하면서 태연하게 범행을 저질렀다.

연쇄살인 부부의 엽기적인 행각을 접한 현지 사회는 큰 충격에 빠졌다.

평소 자주 일어나는 잔인한 살인 사건에 익숙했던 현지인들이지만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수백 명의 시민이 전날 에카테펙에 모여 여성과 소녀에 대한 폭력과 살인 근절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민들은 촛불과 함께 흰 꽃을 들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멕시코에서는 매일 여성과 소녀 7명이 피살되는 것으로 유엔은 집계하고 있다.

이번 연쇄살인 사건의 주무대인 에카테펙이 있는 멕시코 주에서는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301명의 여성과 소녀가 살해됐다.

penpia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