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친절하고 가성비 최고 항공사 '각인'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고객만족도 조사 6년 연속 1위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18년도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조사에서 저비용항공 부문 6년 연속 1위로 선정돼 가성비 최고 항공사로 자리매김했다.


고객만족 '친절 항공사' 하면 역시 에어부산이다. 올해까지 6년 연속 저비용항공사 고객만족도 1위를 차지하면서 친절하고 가성비 높은 항공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국내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18년도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조사에서 저비용항공 부문 6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1992년 시작해 올해로 27년째를 맞는 KCSI 조사는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공신력을 자랑하는 고객만족 지수다. 에어부산은 저비용항공 부문 평가가 시작된 2013년부터 올해까지 한번도 빠짐없이 매년 1위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취항 초기부터 노선 확충을 통한 지역민의 여행 편의 제공과 더불어 손님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이를 현장에 반영한 결과다.

에어부산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는 다른 저비용항공사보다 넓은 앞뒤 좌석 간 간격, 국내선 노선 커피, 주스 등 음료와 신문 제공 서비스, 중단거리 국제선 노선 무상 기내식 제공 등을 꼽을 수 있다.

에어부산은 올해 여행 트렌드 변화에 발맞춘 서비스 다변화를 선보이기도 했다. 더 쾌적한 여행을 원하는 손님을 위해 앞 열 및 비상구 좌석 배정 서비스를 실시했다.

기내에서 즐길 수 있는 식음료의 종류도 대폭 확대시켰다. 지난달에는 기내에서 최신 드라마와 인기 예능과 어린이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였다.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김해공항 내 국제선 라운지를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꾸준한 신규 취항과 증편을 통해 손님들의 여행 편의성도 제고시켰다.

올해 대구~김포, 부산~나고야, 부산~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오는 28일에는 부산~하노이 노선 신규 취항 예정이다.

한 사장은 "에어부산 서비스가 6년간 최고로 인정받은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더욱 편리하고 실용적인 서비스를 통해 더 큰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