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영 기자의 유행 따라잡기]

붙였다 떼었다 마음대로 … 똑똑한 패딩 한벌로 다양한 스타일 연출

휠라키즈 '로켓롱다운' 밑단 조절 가능..활동성 떨어지는 롱패딩 단점 보완
유니클로 '초경량 패딩베스트'도 인기..간절기부터 한겨울까지 활용도 높아

휠라키즈의 로켓 롱다운.밑단에 지퍼를 부착해 롱패딩, 짧은 패딩 두가지로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유니클로에서 선보인 울트라라이트다운 컴팩트 베스트. 안쪽에 버튼을 부착해 크루넥, V넥 두가지 스타일로 연출가능하게 했다.

겨울에는 다양한 방한 의류가 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패딩이 필수 아이템이다. 패딩은 겨울 필수 아우터로 자리잡았는데 최근에 인기를 끌고 있는 롱패딩을 비롯해 조끼 형태의 베스트 패딩, 경량 패딩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최근에는 가심비 트렌드에 맞춰 패딩 제품들도 한 벌로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똑똑한' 제품들이 속속 선보여 눈길을 끈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한 지금, 똑똑한 패딩 한 벌로 월동준비에 나서보자.

특히 올겨울은 최강 한파가 예상되면서 롱패딩의 인기가 더욱 뜨거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롱패딩이 성인 패션을 넘어 키즈 패션으로도 확산되는 형국이다.

그러나 롱패딩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듯 긴 기장 때문에 활동성이 제약될 수밖에 없어 롱패딩 구매에 나선 부모들을 망설이게 한다. 바로 이 같은 고민에 착안해 선보인 제품이 바로 휠라 키즈의 '로켓 롱다운'이다.

이 제품은 밑단에 지퍼를 부착해 필요에 따라 길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추위가 덜할 때에는 짧은 기장으로 입었다가 추위가 심해지면 긴 기장으로 바꿔 입을 수 있어 한 벌로 두벌의 효과를 낼 수 있다.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의 움직임은 물론, 초겨울부터 혹한기까지 두루 입을 수 있게끔 실용성을 가미한 것이다.

롱다운이지만 구스다운(솜털 80 대 깃털 20)을 사용해 가볍고 따뜻하게 입을 수 있도록 했으며, 손목 안쪽으로는 보아퍼를 부착해 디자인 포인트를 줬을 뿐만 아니라 보온성까지 높였다. 분리 부착이 가능한 밑단은 안쪽으로 스냅단추를 달아 옆트임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아이들이 걷거나 뛸 때 옆트임 단추를 오픈해 롱다운의 긴 길이감이 방해되지 않도록 했다.

색상은 다크레드, 다크네이비, 블랙 등 짙은 색상으로 출시돼 자주 세탁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덜어준다. 또 대부분의 키즈 브랜드가 150사이즈까지 출시되는 반면 휠라키즈의 로켓 롱다운은 165사이즈까지 출시돼 다소 체격이 큰 고학년 아이들도 넉넉하게 입을 수 있도록 했다.

간절기뿐만 아니라 한겨울에도 이너 패딩으로 입을 수 있어 이른바 국민 교복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유니클로 초경량 패딩베스트도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한 벌로 두 벌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두께가 얇아 아우터 안에 챙겨 입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유니클로는 지난해 겨울 처음으로 여성용 '컴팩트 라인업' 베스트 제품 안쪽에 버튼을 부착해 크루넥과 V넥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크루넥 스타일의 경우 보온성은 뛰어나지만 목 윗부분으로 올라와 여성들은 화장품이 묻는 등 불편함이 컸기 때문이다. 남성들의 경우에도 코트 안에 이너로 베스트를 입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V넥 연출에 대한 니즈가 커져 올해는 남성용도 안쪽 단추를 이용해 크루넥을 깊은 V넥으로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