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예방' 부산서 대규모 캠페인

11일 오전 부산 진구 서면 지하철역 일대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합동 가두캠페인'에서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BNK부산은행과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 부산지방경찰청이 공동으로 11일 오전 부산 서면 지하철역 일대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합동 가두캠페인을 했다.


이번 가두캠페인은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가 올 상반기 180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3.7%로 급증하면서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한 피해의 심각성과 보이스피싱 근절 및 피해예방법을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부산은행,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 부산지방경찰청 임직원 100여명이 참여해 출근길 시민에게 보이스피싱 근절 및 피해예방을 위한 안내장을 나눠줬다.

금융감독원과 부산은행을 포함한 범금융권은 이달 한 달간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실시 중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