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비대위, "평양선언 이행 위해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가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했다.

12일 개성공단 비대위는 '제44차 비대위 회의'를 통해 4개 항목으로 구성된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문을 발표했다.

구체적 내용은 △평양공동선언 2조 ②항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 우선 정상화' 한다는 남북 양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 △우리 비대위는 남북 양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재개TF단 활동을 다시 재개하기로 하였다. 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 △국제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우리 입주기업들의 조속한 방북 승인을 촉구한다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 등이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조속한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한다"면서 "한반도 평화번영은 개성공단 정상화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