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폭락한 美 증시, 의구심 커지는 美 경제

기술株 이어 에너지株 추락 무역전쟁·유가 등 악재 산적
트럼프 "연준 큰 실수" 비난 금리인상 속도 줄일지 관심

미국 증시가 11일(현지시간) 이틀 연속 폭락을 기록하면서 미 경제에 의구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기술주들은 전날에 비해 하락폭이 작아졌지만 에너지주는 유가와 함께 동반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다우존스지수는 개장 초기에 85포인트 오르며 회복세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급락하며 전날 대비 2.1% 하락한 2만5053포인트까지 떨어졌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2.1%, 1.3% 떨어졌다. 페이스북 주가는 1.3% 상승했지만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과 아마존이 각각 0.1%와 2% 더 떨어지면서 이들 3개 기업은 총 4% 이상 하락했다.

미국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배럴당 70.97달러로 떨어졌다는 소식에 에너지주는 유가 하락폭과 같은 3% 급락하는 등 타격이 컸다.

■트럼프, 연준 연일 공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또다시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정책을 비판하며 제롬 파월 의장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전날 연준이 미쳤다고까지 표현한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공격적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들은 큰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라고 어조를 낮췄으며 파월 의장을 해임시킬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수개월 동안 신흥시장에서 나타났던 시장 불안을 미국 증시가 피할 수 있었으나 상황이 달라졌다며 시장에서는 최근 연준의 금리 추가 인상 계획과 이에 따른 기업들의 실적악화 전망에 대한 우려가 커져왔다고 보도했다. UBS글로벌웰스매니지먼트의 자산배분 이사 제이슨 드레이호는 "미국 경제가 여전히 매우 양호하지만 이 같은 성장주기 후반에는 금리가 오르고 변동성이 커지면서 험난해지기 마련"이라며 미 경제에 대한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더 많이 생겨나고 있다고 밝혔다.

■9월 美소비자물가 기대이하

이 신문은 팩트셋의 조사에서 지난 3·4분기 S&P500기업들의 순익이 19% 상승했을 것으로 보임에 따라 앞으로도 투자자들이 증시를 받쳐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저널은 이날 발표된 9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기대치를 하회한 0.1% 상승하는등 물가상승세가 통제되고 있다는 신호에 주가가 개장 초기에 반등한 점에도 주목했다.

이 같은 지표에 투자자들은 연준이 공격적인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가능성에 베팅하기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이날 연방기금(FF)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83%에서 78%로, 내년 6월까지 총 3회 인상 가능성도 41%에서 33%로 낮췄다.

외신들은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외에 세계무역전쟁에 주목하며 증시를 약세장으로 바꿔놓을 변수로 보고 있다.


UB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폴 도노번은 이날 이틀 연속 증시가 하락하면서 나타나고 있는 불안감을 단지 '소음'에 비교하면서도 "세계 무역의 80%가 글로벌 다국적 기업들에 의한 것을 볼 때 관세는 경제보다는 주식시장에 더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위안가치 하락과 중국 경제의 둔화가 글로벌 시장에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완화를 위해 내달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등 물밑 노력을 진행 중이어서 향후 결과가 더욱 주목된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