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내년 예산 12조9123억

올해보다 7.6% 늘어나.. 경제살리기에 집중투자

부산시가 지역경제 살리기와 시민의 삶의 질 높이는 교육·복지분야에 내년도 예산을 중점 투자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12조9123억원 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을 편성, 8일 부산시의회에 제출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의 본예산 11조9991억원보다 9132억원(7.6%) 늘어난 규모다. 일반회계 8조8321억원, 특별회계 2조8451억원, 기금 1조2351억원을 편성했다. 세입여건은 부동산거래량 감소로 취득세 세수여건이 불투명하지만 지방소득세와 지방소비세 증가 등으로 시세가 올해 3조9249억원보다 993억원(2.5%) 증가한 4조242억원으로 전망된다. 국고보조금은 정부의 사회복지정책 강화에 따라 올해 3조2543억원보다 5471억원(16.8%) 증가한 3조8014억원이다.

부산시는 내년도 예산안을 변화와 혁신으로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로 만들자는 시민의 염원과 기대를 담아 '미래를 준비하는 도시'로 만드는 데 집중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사람이 우선이고, 경제를 살리는 부산으로 만들고, 삶의 질이 최고인 부산으로 만드는 등 3대 목표 12개 분야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민선 7기 철학인 '시민 중심, 시민 행복을 위한 시민의 시정'을 실현하기 위한 '부산아이 다(多)가치 키움 프로젝트'를 통해 출산·보육에 시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어린이집 종일반 운영, 모든 어린이에 대한 차액보육료 지원, 공공형 보육시설 확충 등 체계적 공보육을 실시하는 데 803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고등학교 무상급식 확대 등 부산의 미래인 아이들을 위한 교육사업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서민과 청년의 주거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주거자금 지급과 부산형 행복주택 공급, 공공임대주택 시설을 개선하는 데 217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을 위해 임대주택 10개 단지, 9000가구를 대상으로 배관교체, 설비개선 등을 추진한다.

청년 월세지원은 만 15∼34세, 중위소득 120% 이하인 청년을 대상으로 월 10만원씩 1000명에게 지원한다. 젊은 세대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혼부부와 청년에게 부산형 행복 임대주택 1830가구를 공급한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