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코로나發 고용절벽… 실업자 21년만에 최대

7월 114만명… 실업률도 역대최고
취업자는 5개월째 두자릿수 감소

코로나發 고용절벽… 실업자 21년만에 최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실업자수가 114만명에 육박해 1999년 이후 2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취업자수도 5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장기간 감소세가 지속하고 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는 113만8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4만1000명(3.7%) 증가했다. 실업자수는 7월 기준으로 1999년(147만6000명) 이후 21년 만에 가장 많다. 실업률은 4.0%로 전년동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7월 기준으로 역시 1999년 7월(6.7%) 이후 최고 수준이다.

지난달 취업자수는 2710만6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27만7000명 감소했다. 지난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에 이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5개월 연속 취업자수 감소는 전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11년 만에 최장기간 감소다.
다만 감소폭은 4개월째 줄어드는 추세다.

연령별 취업자는 60세 이상(37만9000명)을 제외하곤 모두 줄었다. 30대 17만명, 20대 16만5000명, 40대 16만4000명, 50대 12만6000명 각각 감소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