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국민 앞에서 "반성 또 반성"… 당 향해선 "쇄신 또 쇄신"

민심 얻기 ‘투트랙’ 행보
조카 데이트폭력 변호 전격 사과
대장동 날 세우던 강경전략 선회
의원들에 민생입법 속도전 주문
김영진 사무총장 등 측근도 중용

이재명, 국민 앞에서 "반성 또 반성"… 당 향해선 "쇄신 또 쇄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앞줄 가운데)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서 예비역 여성군인들과 함께 군 성폭력 OUT을 외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일 낮은 자세와 당에 대한 쓴소리 주문으로 지지율 반등을 모색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삐걱대는 와중에 '반성하는 민주당' 컨셉트로 바짝 자세를 낮춰 민심 얻기에 나선 것이다.

동시에 당을 향해선 주요 민생입법 속도전을 주문하는 한편 주요 당직에 측근을 기용하면서 당 장악력을 높이고 있다.

■李후보, 반성·반성·또 반성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 18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진을 전격 철회한 후 '낮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카의 데이트폭력 범죄에 변호를 맡았던 점을 사과했다. 그는 "(당시 조카 가족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 됐다"며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 밖에 없었다"며 피해자와 유족에 사과했다.

앞서 대장동 논란과 관련해선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 부족했다"고 자세를 한껏 낮췄다.

그동안 대장동 개발 사업을 '단군 이래 최고의 공공이익 환수사업'이라고 강조, 야당에 날을 세우면서 적극 반박하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태도다.

이 후보는 일주일 간 공개 행보에서 "저부터 돌아보겠다", "반성하겠다"는 말을 거듭 강조했다. 민심을 얻기 위해선 진정성있게 다가가야 한다는 이 후보 특유의 스킨십 강화 차원으로 해석된다.

■당엔 연일 쓴소리 주문

반면 당을 향해서는 쓴소리를 하면서 '선장'으로서의 존재감을 키워하고 있다.

이 후보는 당 소속 의원들을 향해 "국민 우선, 민생 우선"이라며 "야당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지금까지 많은 성과를 낸 것은 알지만, 국민은 그 이상을 원한다"고 입법 속도전을 주문했다. 그는 "주인(국민)이 원하면 일꾼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선대위 쇄신 전권을 위임 받은 이 후보는 당 주요 보직과 선대위 인선을 통해서도 당 장악력을 높이고 있다.

이날 발표된 신임 사무총장, 전략기획위원장에 모두 이 후보 측근인사인 김영진·강훈식 의원이 발탁됐다.

특히 기득권 내려놓기 차원에서 우원식, 조정식, 박홍근 의원 등이 선대위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앞으로도 주 1~2회씩 분야별 대선공약을 내놓으면서 '실용·경제대통령' 이미지 확산에 나설 예정이다.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3박 4일간 호남의 심장부인 광주·전남지역을 찾아 바닥표심을 훑을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더 낮은 자세로 민심을 경청하고 당을 쇄신하겠다는 이 후보의 의지가 집약된 일정"이라며 "광주,전남지역 내 지역구를 단 한 곳도 빠짐없이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