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년 정착지원에 올 2233억 푼다

시, 4대 분야 맞춤정책 추진
일경험일자리 최저연봉 올리고
주거 돕는 기쁨두배통장 모집도

부산시가 올해를 청년 정착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일자리, 주거·생활, 문화·활동, 참여·권리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총 121개 사업에 2233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25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2023년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열고 부산시 청년정책 브랜드 '청년G대'의 올해 구축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청년조정위원회는 시 청년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는 기구로 청년이 주도하는 청년정책 결정을 위한 참여형 거버넌스다. 현재의 3기 청년조정위원회는 청년, 청년정책전문가, 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돼 지난해 8월 출범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청년 지원사업 예산은 지난해보다 274억원 증가한 2233억원으로 책정됐다.

2023년 청년G대 구축계획의 면면을 살펴보면 우선 일자리 분야에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개편해 일경험 일자리는 기존 2250만원이었던 최저연봉을 2400만원으로, 정규직 일자리는 기존 2400만원이었던 최저연봉을 2800만원으로 상향해 최대 430개 기업으로 취업을 지원하는 청년 희망 연봉 따라잡기를 확산할 계획이다. 아울러 3개월 일경험 일자리를 대폭 축소하고 2년 정규직 일자리를 확대하는 등 더욱 양질의 일자리를 연계하겠다는 목표다.

주거·생활 분야에서는 540만원을 저축하면 최대 1080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어 지난해 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을 올해 다시 4000명의 신규 인원을 모집해 청년의 자산형성을 지원한다. 또 300쌍의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럭키세븐하우스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청년층에게 역세권 상업지역의 민간임대주택을 시세의 80% 수준으로 임대 및 분양하는 '부산희망더함아파트 사업'도 추진한다.


문화·활동 분야에서는 구직 단념 청년의 사업 참여수당을 기존 2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하고 5개월 장기 프로그램을 도입해 성공적인 사회진입을 지원하며 저활력 청년의 사회 재진입을 위한 마음이음 사업으로 정책 사각지대 청년에게 활력을 높일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참여·권리 분야에서는 2024~2028년의 5개년 청년정책기본계획 수립으로 중장기 청년정책 로드맵을 마련하고 3000명의 청년패널(2차연도) 추진을 통해 청년 삶의 현황과 변화양상에 대한 추적·반복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을 위해 2023년을 청년 정착의 원년으로 삼고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