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브라질 '썩은 닭고기' 판매업체, 韓 수출 없어"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최근 썩은 닭고기를 판매하다 적발된 브라질 육가공 업체 중 우리나라로 닭고기를 수출한 업체가 없는 것을 브라질 정부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가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브라질 농축산식품공급부는 전날 축산물 부정유통으로 문제가 된 조사 대상 21개 작업장의 육류 수출대상국 현황을 발표했다.

총 21개 작업장에서 닭발, 닭고기, 부산물, 칠면조 고기, 소고기, 꿀 등을 홍콩, 유럽연합, 사우디아라비아 등 30여개 국가로 수출했다. 우리나라는 수출 대상국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농식품부는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1%에서 15%로 늘리는 조치를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브라질 수출작업장 현지조사도 당초 예정된 오는 8월보다 앞당겨 추진한다.

식약처는 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인 BRF가 우리나라로 수출한 닭고기 제품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 중단조치는 해제키로 했다. 다만, 브라질산 닭고기의 수입검사 강화 및 국내 유통되는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거검사는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