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막말·정쟁 내려놓고 ‘차례상 여론전’ 돌입한다 추석 연휴를 닷새 앞둔 25일 여야가 총성을 멈추고 한가위 민심 살피기로 속속 전환하고 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막말 논란은 규모면에선 정국을 뜨겁게 달굴 빅이슈꺼리였다. 하지만 홍준표 대표가 "재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조기수습에 나서면서 불씨가 잦아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도 막말정치 중단을 촉구했지만 확전은 자제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모두가 정쟁을 잠시 멈추고 차례상 민심 살피기에 나선 것이다. ■ 차례상 민심에 정치권 촉각 이번 추석은 현 정부 출범이후 첫 명절이라는 점에서 정치권이 특히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 처지다. 차례상은 민심의 용광로로 불린다. 전국에 흩어졌던 가족들이 모이고, 차례상 앞에서 정치.경제.사회 모든 생각들을 쏟아낸다. 특히 이번 추석 명절에는 전.현 정부의 평가 등이 주요 얘기꺼리로 오를 전망이다. 청와대와 여당이 지난 주말부터 협치를 주제로 여야대표 청와대 초청회동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이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문재인 대통령도 25일 "정치권이 협치를 추석 선물로 국민에게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회동이 성사되더라도 정국이 대치 대신 협치 모드로 급격히 전환되기는 쉽지는 않아 보인다. 당장 여야가 추석 뒤 국정감사나 정기국회 입법.예산전쟁을 예고하고 있어서다. 이번 정기국회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전초전 성격이어서 복잡한 정치환경에 누구도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 불가피하다. 여당은 정부 출범 뒤 첫 성적표가 이번 정기국회 활약에 달렸다. 야당은 이번 국회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야만 지방선거에서 생존할 수 있다. ■ 국정감사 여야 정면 대결 파열음 예고 명절 뒤 10월 12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는 이번 정기국회 여야 대치 국면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각당은 이 기간내 국정감사 종합상황실까지 설치하고 총력전을 벼르고 있다. 여당은 지난 보수 정부 10년의 실정 등 적폐청산에 초점을 맞췄다. 전 정부의 방송장악 의혹, 문화계 '블랙리스트', 최순실 국정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