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관세폭탄에 정면돌파 택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미국의 잇단 보호무역 조치와 한국GM의 전북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 물러서지 말고 정면돌파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한국 정부의 공적자금 투입 결정시한을 이달 말로 못 박고, 경기 부평 등 추가적 공장 폐쇄까지 압박하는 GM에 대해선 군산공장 폐쇄 상황을 상정한 정부 차원의 특단의 충격 흡수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GM 측에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는 일종의 '배수의 진'을 친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불합리한 보호무역 조치에 대해선 "WTO에 제소하거나 한.미 FTA 위반 여부를 검토하는 등 당당하고 결연하게 대응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국GM 측의 공장폐쇄 압박과 관련, "군산지역 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 등이 군산경제 활성화TF를 구성하고, 군산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또 협력업체까지 이어질 실직 문제를 언급하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제도적으로 가능한 대책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실직자대책을 위해서는 응급대책까지 함께 강구하라"고 밝혔다.GM 측은 2월 말까지 정부가 대출.재정지원.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참여 등에 응하지 않을 경우 경기 부평.경남 창원.충남 보령공장도 구조조정에 돌입할 수 있다며 사실상 선전포고를 한 상태다. 당장 군산공장 직원 2000여명이 실직 위기에 내몰렸고 협력업체들도 줄도산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GM 군산공장 1.2차 협력업체는 136곳에 종사자는 1만700여명에 달한다. 정부는 일단 GM 측이 경영개선안 마련 등 최소한의 성의는 보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더구나 이미 외환위기 당시 수조원의 공적자금을 수혈받았던 대우자동차를 잇는 한국GM에 대한 추가적 공적자금 투입에 대한 부정적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충격흡수 로드맵 마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