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출발점.. 군사충돌 방지 등도 논의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토대를 구축할 출발점이자 다가올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 길잡이가 될 것"이라며 "정부는 북·미 양측과 함께 과감하고 창의적인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강 장관은 25일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가 주최한 '제3회 한반도 전략대화'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이 지난 2000년, 2007년 과거 정상회담의 아쉬움과 부족함의 교훈을 토대로 개최된다고 평가했다.강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정상 차원에서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불안정한 정전체제 대신 제도화된 평화구축체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긴장완화, 신뢰구축,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이번 정상회담 개최는 낙관적 요인들이 있다는 설명도 함께 했다. 강 장관은 "남북회담과 북·미 회담이 연이어 열려,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한반도에서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신념에 따라 평화를 가장 중요한 가치로 추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1년도 채 안된 시점에서 열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후속 회담을 위한 실행력 확보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그는 "북한 최고지도자가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는다는 점도 향후 남북 정상 간 접촉이 활성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 핵 문제를 완전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국전쟁 이후 지속된 정전체제를 대신해 근원적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특히 "한반도 비핵화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절대조건으로 북핵 문제 해결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확보하기 위한 대전제이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핵심 과제"라고 덧붙였다.북한체제 붕괴 및 흡수통일 등 인위적인 방법은 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을 이뤄나가면서 북한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