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연말 신보수주의 정당될 것" vs. 劉 "길게 보면 보수중심 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5일 각자 보수정당으로서의 비전을 제시하며 단합을 도모했다. 다만 홍준표 대표는 내년 6월 지방선거 필승 결의를 다지기 위해, 유승민 대표는 당의 존립 기반을 다지고 어수선한 당내 상황을 추스르는데 있어 단합 도모의 차이가 있었다. 특히 홍 대표는 바른정당을 겨냥한 비판을 이어갔지만, 유 대표는 함께 뭉쳐 보수정치의 중심이 것을 강조해 대비를 이뤘다. 일단 바른정당 내 통합파들의 탈당으로 바른정당 세가 위축되면서 위기감을 타개하기 위한 유 대표와 보수 세력 결집에 탄력을 높이려는 홍 대표의 행보가 점차 구체화되는 상황이다. ■洪 "내년 지방선거 압승할 것" 홍준표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 광교공원에서 경기도 당원들과 가진 '2018 지방선거 필승 결의 및 자연보호 등반대회'에서 "악몽같은 일년의 세월이 마감이 되고 연말이 되면, 한국당은 신 보수주의 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이 좌파정부의 전횡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항상 내리막길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가다보면 오르막길도 있고 또 내리막길도 있고 그게 세상사는 이치다. 우리 60만 당원들이 한마음이 되면 내년 지방선거에는 우리가 압승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당을 탈당한 바른정당 소속의 남경필 경기지사를 겨냥, "새로운 인물로 경기지사를 만들겠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경기도에 와보니 여러분들이 4년 전 밤잠 안 자고 뛰어 당선시킨 경기지사가 도망을 가고 가출을 했다"며 "배신하지 않고, 도망가지 않고, 여러분을 위하는 경기도 책임자를 꼭 데려오겠다"고 강조했다. ■劉 "보수중심 우뚝 설 날 온다" 유승민 대표는 같은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외 당협위원장 연찬회에서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우리 보수와 한국 정치가 거듭 태어날 수 있다"고 강조, 당내 단합을 촉구했다. 유 대표는 "지금 굉장히 급해지고 어려워지고 힘들고 외로워 우리의 시야가 짧아질 가능성이 있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