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셀트리온, 주가 31만원 돌파에도 목표가 40만원까지 나온 이유 코스피로 이전한 셀트리온이 30만원을 돌파하면서 파죽지세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피 이전으로 공매도에 대한 우려가 희석된 데다, 코스피200 편입 기대감에 매수가 몰리고 있다. 증권업계는 당분간 셀트리온의 상승세에 무게를 두고 있다. 투자자들은 이같은 상승세에 매수 타이밍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에서 셀트리온은 전일 대비 1.28% 상승한 31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9일 코스피에서 첫 거래를 시작한 셀트리온은 첫날 6.08%, 이튿날 5.03% 상승하면서 30만원대를 돌파했다. 지난 13일 하룻동안 조정을 받았지만 14일 6.29% 상승한데 이어 이날도 오름세를 거래를 마치면서 거침 없는 질주를 하고 있다. 셀트리온의 강세는 코스피200 편입에 대한 기대감에다, 유럽시장에서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허가를 받았다는 소식이 겹쳐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셀트리온은 오는 3월9일 코스피200 특례편입이 사실상 확실시 되고 있다. 코스피200에 편입되면 이를 추종하는 자금이 유입되고. 주가도 재평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 셀트리온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유방암 치료용 항체 '허쥬마'의 판매 허가를 받았다. 신영증권은 공매도 억제를 기대하는 투자자들의 심리와 실질적인 수급개선이 뒷받침 되면, 이전 상장 이후 주가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특히 바이오시밀러에서 상업화를 발빠르게 진행하고 있어 성장성까지 담보된다는 분석을 내놨다. 엄여진 신영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의 연구개발 뿐만 아니라 상업화에서도 가장 빠르게 앞서가는 선두업체로서 2014년에 출시했던 램시마는 유럽에서 시장점유율 50%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된다"고 진단했다. 엄 연구원은 "올해 출시되는 되는 트룩시마와 허쥬마 까지도 시장에서 우위를 톡톡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신영증권은 이날 셀트리온의 2019년 매출액이 1조 5172억원, 영업이익은 8542억원으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