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끝내기 협상 로드맵 가동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미국과 중국이 악화일로에 빠진 양국간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한 협상 타임테이블을 조율중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양국 관리들을 인용해 "미중 협상가들이 오는 11월 예정된 다자 정상회의 무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무역 파행'을 끝내기 위한 대화(협상) 로드맵을 짜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중이 이번주 워싱턴DC에서 무역협상을 재개해 탐색전을 벌인 뒤 최종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11월 정상회담에서 최종 타결을 보는 미중간 '협상 로드맵'이 가동될 것이란 뜻이다. ■미묘한 시점의 미·중 협상 미중 협상 로드맵 가동설은 양국간 무역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중국이 활로를 모색하려는 의지에 따라 등장한 것으로 관측된다. 우선 양국간 협상 대표가 이번주 탐색전 수준의 협상을 재가동하고 이어서 오는 11월 양국 정상회담을 통해 극적 타결을 끌어낸다는 구상이다. 이같은 관측은 양국간 협상 대표단이 이번주 공식 협상 자리를 만드는 시점이 미묘하다는 점에서 제기된다. 미중은 이미 각각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해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특히 미국은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차 관세폭탄 시행을 23일로 못박은 상황이다. 게다가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폭탄을 예고해 놓은 상태이다. 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들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올리며 중국과 긴장을 더욱 고조시켰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이와 관련된 공청회를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개최하고 연이어 27일에도 공청회를 연다. 이처럼 미국의 대중 관세 압박 강도가 이번주에 연이어 고조되는 시점에 중국의 협상단이 미국을 찾는다는 점은 중국의 입장이 다급해졌다는 점을 반영한다. 이와 관련, 중국 왕셔우원 상무무 부부장(차관)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는 오는 22~23일 워싱턴DC를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