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맨 트럼프의 정치, 세계무역전쟁에 불 붙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무부 제안을 받아들여 '안보'를 이유로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막대한 관세를 물리면 세계 교역질서에 재앙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CNN머니가 18일(현지시간) 교역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CNN머니는 미 상무부 제안이 중국을 직접 겨냥하고는 있지만 그 여파는 중국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캐나다, 브라질, 한국, 러시아 등으로 확대되고, 결국에는 전 세계 교역 체제로 충격이 확산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4월까지 수입 철강.알루미늄 모두에 관세, 특정국 철강.알루미늄에 대규모 관세, 수입물량 제한 등 상무부 제안 가운데 하나 또는 그 조합을 택하면 된다. 또는 완전히 다른 정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선거 기간 중인 2016년 4월 철강도시 피츠버그를 방문해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아마도 약간 낮은 가격에 철강을 들여올 수 있겠지만 대신 일자리를 모두 잃는다"고 강조했었다. CNN머니는 그러나 중국이 최대 철강 수출국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상무부 보고서를 보면 대미 철강 최대수출국은 캐나다로, 전체 미국 철강수입의 16%를 차지했다. 브라질이 13%, 한국이 10%, 멕시코와 러시아가 각각 9%로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은 10위권에도 끼지 못한다. 교역 전문가들은 모든 철강수입에 25%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면 전 세계 교역에 심각한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캐나다, 한국, 멕시코 같은 미 동맹들도 보복에 나서려 할테고, 농산물 등 미 수입품에 관세폭탄을 물리거나 보잉 여객기를 에어버스로 바꾸는 것 같은 수입원 교체에 나설 수 있다고 이들은 우려했다. 모든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관세폭탄을 매기지 않기로 결정하는 대신 다른 대안을 택해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고 이들은 보고 있다. 1962년에 만들어진 이름도 생소한 교역확장법 22조항을 적용해 조처를 내리게 된다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수입이 국가안보를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