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드코리아,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 후원 협약 체결

바드코리아가 한국척수장애인협회와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체결했다. 하마리 바드코리아 대표(왼쪽).
글로벌 의료기기 제조사 바드의 한국법인 바드코리아는 한국척수장애인협회와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여의도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사무실에서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후원 협약식은 하마리 바드코리아 대표와 이찬우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사무총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바드코리아는 이번 후원을 통해 한국척수장애인협회에게 연간 일상홈 프로그램 운영비 5천만원과 관련 제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은 사고와 질병으로 중도장애인이 된 척수장애인을 대상으로 선발해 4주간 전문코치, 심리상담가, 직업재활전문가 등의 다양한 코칭 스탭들이 집중 훈련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국척수장애인협회가 지난 2015년부터 운영해 온 사회 복귀 프로그램이다.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입소생은 일반 아파트에 마련된 일상홈 주거 공간에 입소해 사회복귀를 위한 가사활동, 대중교통 이용, 마트 장보기, 요리 만들기 등의 일상생활훈련을 진행한다. 또 자가도뇨(CIC) 훈련 및 성재활상담, 직업상담, 학업상담 등 다양한 회복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하마리 바드코리아의 대표는 "글로벌 바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Yes, I Can' 캠페인의 취지와 부합하는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은 사고나 질병으로 하루 아침에 장애인이 된 입소생들이 사고 이전의 일상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자가도뇨가 필요한 환자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척수장애인의 사회복귀를 돕는 프로그램이 절실하다는 것에 공감하며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구근회 한국척수장애인협회장은 "현재 우리나라 척수장애인의 평균 재활기간을 2~3년 정도로보고 있는데 장기입원으로 인한 당사자 및 가족의 상실감과 사회적 고립은 사회복귀에 큰 제약이 되고 있다"면서 "사고 이후 빠른 시간내의 사회복귀 프로그램이 필요한데 장기 입원으로 인해 오랜 시간 방치되고 사회복귀에 필요한 훈련이 사실상 실현되고 있지 않아 사회적 경제적 비용으로도 큰 손실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척수장애인들은 사회생활을 하다가 장애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경력단절장애인'이지만 그 경험들이 사장되는 것은 국가적인 손해여서 안타깝다"면서 "사회적 인식을 바꾸고 복지 시스템을 마련하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