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중도보수통합 닻 올린다

중도통합론 이후에 첫 만남.. 공통점 찾으며 연대 밑그림
각 당 통합반대 여론이 변수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오른쪽)가 14일 국회 본청 국민의당 대표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소속 의원들의 집단 탈당으로 최대 위기에 처한 바른정당의 새 사령탑 유승민 대표가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양당은 통합을 염두에 둔 연대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의당 내부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양당대표는 14일 '중도통합론'이 수면 위로 드러난 이후로는 처음으로 공식석상에서 마주했다. 두 사람은 이날 서로의 공통점을 찾아가며 향후 연대를 위한 밑그림을 그렸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실로 취임 인사차 찾아온 유 대표를 향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면서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유 대표 역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했다"면서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어 "짧은시간 어느정도 합의가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진솔한 대화를 통해 양당간의 협력을 얘기하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어떻게 같이 할 수 있을지 대화해보고 싶다"고 적극적인 협력을 제안했다.

정치권은 이날 양당대표의 회동에서 구체적인 '중도보수통합' 논의가 다뤄지지는 않았지만, 연대 및 통합론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이들의 만남이 사실상 정계개편의 상견례 자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 의원은 국민의당 뿐 아니라 자유한국당까지 아우르는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는 이에 응답조차 하지않고 있는 상황이라 실현가능성은 높지 않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유 대표의 취임 예방을 거부했다.

국민의당 내 비안철수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발기류가 거센 것 또한 걸림돌이다. 특히 유 의원이 한국당과의 통합도 염두에 둔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유 대표가 YS(김영삼 전 대통령)식의 3당통합 제의를 우리 국민의당에 안 해주기를 바란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호남중진 유성엽 의원도 "우리 국민의당 측에서 어떤 메시지를 줘 왔으면 자유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3당 중도보수통합이라는 말이 나왔을까"라면서 "왜 진보는 빠져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오는 21일 의원총회를 통해 통합론을 둘러싼 당의 진로를 두고 '끝장토론'을 벌인다. 안 대표 측과 유 대표 측은 끝장토론을 앞두고 치열한 물밑 논의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