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유형 1위, '낙하산 지원자'

/사진=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74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유형’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미 합격이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40.7%)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어떤 질문도 막힘 없이 답하는 척척박사형’(21.1%), ‘명문대, 해외파 출신 등 학력우수형’(10.1%), ‘업무 관련 경험이 있는 올드루키형’(7.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피하고 싶은 이유로는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3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정당한 평가를 방해하는 요소라서’(33.3%), ‘실력과 관계 없이 상대가 주목 받아서’(27.2%), ‘나를 주눅들게 만들어서’(26.2%) 등의 순이었다.

실제 면접 중 경쟁자로 인해 손해를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46.8%였다. 이들 중 해당 경쟁자가 아니었다면 합격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72.1%에 달했다.

어떤 손해를 입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관심이 다른 쪽으로 쏠려 질문을 받지 못했다’(42.3%,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눅들어서 답변을 제대로 못했다’(31.1%), ‘능력을 평가절하 당했다’(30.6%),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29.7%) 등의 답변이 있었다.

구직자가 가장 만나고 싶은 경쟁자 유형은 무엇일까?
1위로는 ‘나중에 참고할 만한 답변, 태도의 벤치마킹형’(27.2%)이 꼽혔다. 계속해서 ‘편한 면접 분위기를 유도하는 분위기메이커형’(17.7%), ‘연봉 등 껄끄러운 질문도 서슴없이 하는 사이다형’(13.1%), ‘당당한 태도로 내 긴장감도 없애는 자신감형’(11%), ‘실수를 많이 해서 주변을 돋보이게 하는 들러리형’(10.8%)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에서 다른 지원자를 너무 의식하다 보면 오히려 제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며, “누구와 함께 면접을 보더라도 움츠러들지 않을 수 있도록 자신만의 경쟁력을 갖추고, 무엇보다 자신감을 가지고 면접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