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美감세안 최대 수혜 470억弗 혜택

글로벌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이 미국 세제개편의 최대 수혜기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자금을 본국으로 들여올 경우 약 470억달러(약 51조3000억원)의 세 부담을 아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의 해외자산은 1조3000억 달러(약 1424조원)로 추산된다. 그동안 미 기업들이 해외자금을 본국으로 들여올 경우, 35%의 높은 법인세가 부과돼 왔으나 이번 공화당 주도의 세제개편안은 본국 송환 여부와 상관 없이 과세비율을 14.5%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FT는 세금전문가들과 함께 공화당이 주도해 만들어진 세제개편안을 토대로 감세 효과를 분석했다.

물론, 미국 하원과 상원에서 각각 세제개편안이 통과됐지만 양측의 안이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통합법안을 만들어 백악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무디스에 따르면 애플은 현재 해외에 2520억 달러에 달하는 현금과 투자금을 쌓아놓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미국 기업 전체 해외자산의 5분의 1에 이른다. 애플에 이어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1320억 달러)지만, 1위와 2위간의 간극이 큰 상황이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